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허니하우스’의 꿀은 꽃에서 나옵니다. 화사한 꽃 모양의 포장이 열리 면 꿀이 나타납니다. 뚜껑을 열어 손가락으로 꿀을 찍어 먹어보면 달콤 함의 깊이가 느껴집니다. 화려함과 달콤함이 조화를 이룬 포장기술은 디 자인 출원을 등록해놓은 상태입니다.

 

허니하우스


‘허니하우스’ 김은지(37) 대표의 아버지는 양봉업에 종사합니다. 아버 지는 꽃 따라 벌 따라 40여 년을 보냈습니다. 올곧고 깐깐한 아버지가 꿀을 만드는 과정은 고됩니다. 겨우내 벌을 관리하고 꽃 피는 봄이 되면 향기 를 따라 길을 나섭니다. 벌통을 가득 실은 트럭은 밤새 달려 깨끗하고 맑 은 밀원으로 향합니다. 김 대표는 아버지의 노력이 제대로 인정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꿀’ 창업을 결심했습니다.


전 세계 어디서도 경쟁력 있는 제품 만들 것

그는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사관학교(현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문 을 두드렸습니다. 수업을 받으며 그동안의 창업이 왜 실패했는지 알게 됐습니다. 앞뒤 재지 않고 무모하게 도전한 결과였습니다.


이미 시장에는 수많은 형태의 제품이 존재했습니다. 포화 상태에 이른 시장에 뛰어들려면 차별성이 있어야 했습니다. 김 대표는 시장조사와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시중에서 만나는 꿀은 천편일률적인 용기에 포장돼 대량으로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1인 가구가 늘어나고 디자인이 판매고를 좌우하는 상황이지만 꿀 시장에는 수십 년간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그는 소용량·소포장으로 ‘꿀의 고급화’를 추구하기로 했습니다. 음식은 눈으로 먼저 먹는다지 않는가. 맛은 이미 보장됐으니 소비자의 눈을 사로잡을 디자인이 필요했습니다.

 

허니하우스


용기에도 변화를 줬습니다. 꿀은 모두 택배로 배송하는데 기존 유리병에 담긴 꿀은 소비자에게 온전히 도착하기 어려웠습니다. 운송 과정 중에 문 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세 차례 시안 변경을 거쳐 용기를 페트(PET)로 바꿨습니다. 뚜껑도 문제였습니다. 꿀을 덜다 보면 뚜껑에 꿀이 묻곤 하는데 물로 씻으면 쉽게 녹이 슬었습니다. 이는 설 문조사에서 나온 소비자들의 의견이었습니다. 그는 몇 배의 비용을 들여 쇠뚜껑을 알루미늄으로 바꿨습니다. 무엇하나 상품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허점을 만들고 싶지 않았습니다.


7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허니하우스 는 아카시아(사랑), 야생화(은혜), 밤(지혜), 세 가지 꿀을 내놓았습니다. 꿀은 밀원에 따라 향과 맛이 달라집니다. 꽃의 특징이 꿀에 배어들기 때문입니다.


허니하우스는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1인 기업입니다. 월평균 매출 은 300만 원. 이마저도 준비기간을 제외하고 매출이 나오기 시작한 지 6개월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 가치가 성장할 것이라고 자부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정직함으로 만든 천연 제품’이라는 데 방점을 두면 소비자들이 그 가치를 인정해줄 것이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허니하우스의 꿀은 이달 백화점 입점을 앞두고 있으며 꿀비누, 꿀로션 등의 상품 개발에도 주력 중입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