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과 관련하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해 해당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대폭 확대하는 과정에서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를 전력 공급 비중의 20%로 끌어올릴 계획인 것인데요.

 

지난 2014년 정부가 발표한 제4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9.7%보다 두 배가 넘는 수준입니다. 이를 위해 해상풍력사업을 확대하고 친환경에너지펀드를 조성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을 만한 여건을 마련한다고 전했습니다.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성장 잠재력 큰 신재생에너지, 일자리 창출의 블루오션”
김동일 블루에너지 이사

 

몇 해전 신재생에너지가 한창 각광받던 시기에 김동일(55) 블루에너지 이사는 태양광·태양열 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태양광 에너지 집열판은 설치하는 데 큰 기술이 필요 없다보니 여기저기서 성능이 좋지 않은 저가 제품을 판매하는 사람이 많았어요. 그래서 저가 제품의 판매량이 늘어날수록 태양광 집열판에 대한 소비자의 불신도 커져갔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할 뚜렷한 방법이 없어 고민하던 차에 김 이사는 눈이 번쩍 뜨일 만한 말을 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기 때문인데요. 최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경제인단을 만난 자리에서 “2030년까지 태양광과 풍력을 전체 에너지의 2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C영상미디어 제공)

 

“태양광 에너지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가 성장 잠재력이 큰 사업인 것은 확실해요.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의 태양광 에너지 시장을 보면 전도유망한 사업이라는 느낌이 없어요. 소비자가 태양광에 대해 믿음을 잃은 지 오래돼 더 이상 판로를 개척할 만한 방안이 없었죠. 문 대통령이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늘리겠다는 말을 했을 때는 ‘이제 살았구나’ 싶었어요.”

 

김 이사는 신재생에너지 산업만큼 성장 잠재력이 큰 산업이 없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도입 비율은 1~2%로 OECD 국가 중 꼴찌인데요. 세계에서 열 손가락에 꼽힐 정도로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 나라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미미한 수치입니다. 전체 전력량 중 신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는 말은 다시 말하면 우리에게 그만큼 성장할 잠재력이 남아 있다는 말입니다. 김 이사는 동종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물론 보완해야 할 점도 있지요.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왜 그리 쉽게 사라졌는지를 한 번 생각해봐야 해요. 이 산업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소비자에게 접근한 사람들 때문에 지금 태양광 에너지 산업이 어려워졌어요. 정부에서 이런 점을 감안해 태양광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하는 사람이 적절한 자격을 갖췄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으면 해요.”

 

더불어 그는 그린홈 보급 사업도 좀 더 보완했으면 좋겠다고 전합니다. 그린홈 보급 사업은 정부가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건물주에게 시설비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한국에너지공단과 지자체에서 약 50%가량 지원해주는 걸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태양광 집열판은 거래되는 가격에 비해 적정한 지원금을 받지 못할 때가 있어요. 이 때문에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들 중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있어요. 이런 점을 보완해 그린홈 보급 사업이 설치업자나 소비자 모두에게 좋은 사업이 됐으면 해요.”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국가로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신재생 에너지의 확보와 보급은 필수적인 사안입니다. 이에 대한 정부의 능동적인 대책과 현실적인 방안이 마련되길 바라봅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