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 입장, 공동 응원

 

평창동계올림픽이 본격 카운트다운에 들어가며 남북 접촉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남북은 1월 17일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회담 실무회담을 갖고 얼마 남지 않은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와 화합의 축제로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습니다.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사진=문재인 대통령이 1월 17일 진천 선수촌을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청와대)

 

 

남북은 평창동계올림픽대회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기로 했습니다. 한반도기 공동 입장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을 시작으로 열 번째며 2007년 장춘동계아시안게임 이후 11년 만입니다. 여자아이스하키 종목에서는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됩니다. 남북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세부 사항을 정하기로 했으며 통일부는 우리 선수단에 전혀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을 확고히 세웠습니다.

 

북한의 응원단 규모는 230여 명으로 결정되었습니다. 남북은 공동 응원으로 양측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하게 됩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응원단 활동 역시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30여 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해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펼칠 계획입니다. 이때 북한 선발대 및 관련자들은 경의선 육로로 왕래하게 됩니다. 북한은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에도 150여 명의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며 관련 문제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까지 남북은 평화올림픽 개최를 기원하며 금강산 지역에서 합동 문화행사를 엽니다. 남북 스키선수들은 북한 강원도 원산 소재의 마식령 스키장에서 공동훈련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앞서 1월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에서도 남북은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참여안을 구체화했습니다. 남북은 북한이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파견하고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진행하기로 한 데 합의했습니다.

 

정부는 ‘정부합동지원단’을 1월 16일 출범하고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가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는데요. 지원단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등 관계기관을 중심으로 4개 팀 20여 명의 인원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정부합동지원단은 부처·기관 간 업무 협의, 북한 대표단 활동 및 행사 지원, 홍보 업무 등을 총괄 지원하며 향후 ‘정부합동관리단’으로 확대·개편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막바지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선수들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1월 17일 진천 선수촌을 방문해 선수들에게 “지금까지 흘린 땀과 눈물을 잘 알고 있다”며 “부담 갖지 말고 평소처럼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국민들이 이번 올림픽을 보면서 상처, 아픈 마음을 위안받고 치유받는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며 북한의 참가에 대해 “꽁꽁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풀어나가는 아주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창동계올림픽이 치유와 평화의 올림픽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