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설상에서 펼쳐지는 환상의 곡예
모굴 종목 최재우 메달권 도전

 

스키플레이트가 눈 위로 미끄러지듯 내려오는 것이 스키의 전부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눈 위에서, 그것도 스키를 신고 기예에 가까운 연기를 펼치며 관중의 환호를 자아내는 종목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다양한 몸짓으로 설상을 자유롭게 누비는 ‘프리스타일 스키’입니다.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알파인 스키 경기의 관전 포인트는 ‘누가 더 빠른가’입니다. 단순히 스피드만 겨루는 스키 경기의 틀을 벗어나고 싶었던 이들이 1960년대 후반부터 스키에 점프나 턴 같은 다양한 요소를 추가해 새로운 스타일의 경기를 만들었습니다. 바로 미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된 프리스타일 스키다. 프리스타일 스키는 프로 스키선수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다가 1992년 모굴에 이어 1994년 에어리얼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습니다.

 


모굴, 에어리얼 등 다섯 종목


프리스타일 스키는 크게 다섯 가지 종류로 나뉩니다. 모굴, 에어리얼, 스키크로스, 스키 하프파이프, 스키 슬로프스타일 등이 있지요.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남녀 모굴, 에어리얼, 스키크로스, 스키 하프파이프, 스키 슬로프스타일 등 총 10개 세부종목에서 경기가 펼쳐집니다.

 

  모굴(Mogul)은 둔덕이라는 뜻으로 오스트리아와 남부 독일에서 쓰는 ‘무글’이라는 단어에서 파생된 말입니다. 모굴은 약 28도 경사의 슬로프에 1.2m 안팎의 둔덕을 타고 내려오는 경기입니다. 모굴 스키에서는 모굴을 통과하는 기술이 점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칩니다. 점프 높이, 비거리 등을 평가하는 공중 동작과 기준 시간보다 빠른지 느린지에 따라 점수를 매깁니다.


  에어리얼은 프리스타일 스키 중 가장 화려한 묘기를 볼 수 있는 경기입니다. 스키와 체조가 결합된 종목이라 ‘눈 위의 체조’라고도 불리우지요. 때문에 에어리얼 선수 중에는 체조선수 출신이 많다. 선수가 수직 점프대 위를 날아오른 뒤 공중에서 묘기를 펼치고 착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선수는 싱글, 더블, 트리플 3가지 중 1가지 점프대를 선택해 공중 동작을 펼치는데요. 싱글은 뒤로 1바퀴, 더블은 뒤로 2바퀴, 트리플은 뒤로 3바퀴의 회전이 기본동작입니다. 기본동작을 수행하는 동시에 선수들은 옆으로 1바퀴, 2바퀴 회전 등 공중 연기를 선보입니다.


  프리스타일 스키크로스는 프리스타일 스키 중 유일하게 여러 선수가 동시에 경기를 펼칩니다. 4명이 1개 조로 뱅크, 롤러, 스파인, 점프 등 다양한 지형으로 구성된 코스에서 경주하는 경기로 가장 먼저 빨리 결승선을 통과하는 사람이 우승을 차지합니다.

 

  스키 하프파이프는 파이프를 반으로 자른 모양의 반원통형 슬로프를 내려오며 점프, 회전 등 공중 연기를 선보이는 종목입니다. 점프 높이, 회전, 테크닉, 난이도에 따라 연기 점수를 채점해 평균을 낸 후 최종 우승자를 결정합니다.

 

  슬로프스타일은 레일, 테이블, 박스, 월 등 각종 기물과 점프대로 구성된 코스에서 열리는 경기로 선수들이 기물을 선택해 연기합니다. 선수는 두 번 연기를 진행할 수 있는데 높은 점수를 받은 1개 점수로 순위를 결정합니다.

 

 


모굴은 프리스타일 스키 종목 중 가장 대표적인 종목입니다. 모굴에서는 캐나다의 미카엘 킹스버리(25)를 따라올 적수가 없지요. 프리스타일 5개 종목을 통틀어 전체 포인트 1위에게 주어지는 ‘크리스털 글로브’ 트로피를 6년 연속 받았고, 매년 연말에 한해 성적을 합산해 가리는 종합우승도 6번 차지했습니다. 지난 2017년 12월 21일 중국 타이우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걸었지요. 킹스버리는 월드컵 우승을 밥 먹듯이 하고 세계선수권 정상을 두 번이나 달성했지만 올림픽 금메달과는 인연이 멀었습니다. 유일하게 출전했던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입니다.  킹스버리는 “지난 4년간 올림픽만을 목표로 생각했다”며 “지금의 우승 행진을 평창에서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남자 에어리얼에서는 중국의 치광푸(27)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입니다. 치광푸는 2014-2015시즌 FIS 월드컵 3승, 2015-2016시즌 월드컵 2승,  2016-2017시즌 월드컵 우승 2회, 준우승 3회 성적을 내며 종합 1위를 차지했습니다. 천하의 치광푸도 올림픽에서는 다소 운이 부족했습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았지만 당시 파이널 라운드에서 착지에 실수를 하는 바람에 4위에 그치고 말았지요. 치광푸는 평창에서 소치 때의 아픔을 극복하고 다시 한 번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에어리얼 한국 최초 올림픽 진출


우리나라는 모굴에어리얼에서 태극전사들이 활약합니다. 특히 모굴의 최재우(23)는 메달 가능성까지 넘보고 있는 기대주입니다.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 최고 성적인 5위를 기록한 최재우는 소치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프리스타일 스키에 출전했지만 실격을 당해 본선에는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연습에 매진한 최재우는 최근 1월에 열린 2017-2018시즌 FIS 월드컵에서 두 차례 4위에 오르며 눈앞에서 메달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갈수록 기량이 좋아지고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최재우가 우리나라 최초로 프리스타일 스키에서 메달을 가져올 수 있는 가능성이 높지요.


에어리얼에서는 김경은(20)이 출전 준비를 마쳤습니다. 김경은이 평창에 출전하면서 우리나라는 사상 최초로 에어리얼 종목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체조선수로 활약했던 김경은은 에어리얼로 전향한 지 이제 막 1년 반 된 신예 선수입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2월 처음 출전한 월드컵에서 20위에 올라 자력으로 출전권을 획득한 만큼 올림픽에서 보여줄 활약이 기대됩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