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는 온라인 서비스는 우리의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12월 18일 부터 국가기록원은 직접 방문하거나 신청할 필요 없이 토지 관련 기록물들을 집에서 쉽게 열람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를 시행했다고 해요. 

 

 


 

 

일제강점기에 작성된 ‘지적원도’는 조선총독부가 토지조사사업(1910~18)을 벌이며 전국 토지를 측정해 토지의 위치와 경계를 작성한 세부 측량원도입니다. 지번과 소유자명 등이 기재돼 있어 일제강점기 당시 소유권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보유기관인 국가기록원을 직접 방문하거나 신청 후 며칠 뒤에나 발급받아 확인해야 하는 등 이용에 불편이 있었죠.

 

이제는 일제강점기 토지 관련 주요 기록물을 온라인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됐습니다.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정부3.0의 일환으로 일제강점기에 생산한 토지 관련 공개기록물의 원문이미지를 12월 18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열람 빈도 높은 기록물, 온라인 공개

 

이번에 온라인에 공개되는 국가기록원 소장 기록물은 일제강점기에 조선총독부가 만든 토지 도면인 ‘지적원도’를 비롯해 ‘토지조사부’, ‘임야조사부’, ‘토지대장’ 등과 같은 일반문서 중 열람 빈도가 높은 기록물 총 17종 208만건입니다. 이 시기에 생산한 토지 관련 기록물에는 당시 토지의 위치나 경계, 토지 소유권자, 소유권자의 변동, 납세내용 등이 담겨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조상의 땅을 찾는 등 개인의 재산권 확인이나 증빙을 위해 기록물을 찾는 이용자가 많았지만, 이전에는 국가기록원을 방문해 열람을 신청하는 사람만 해당 기록물을 받아볼 수 있었죠. 이제는 국가기록원 홈페이지에서 토지 관련 기록물의 원문이미지를 바로 검색해 열람할 수 있어 이전에 들였던 노력과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가기록원

 

 

   공공정보의 개방과 공유가 핵심가치

 

2007년부터 시작해 2013년까지 약 360만건(전체 소장량의 4%)의 기록물 원문이미지를 서비스해 온 국가기록원은이번에 208만건을 추가한 데 이어 2017년까지 강원·경상·전라·충청권 지적원도, 국제교류·경제개발·연구보고·업무계획 관련 주요 일반문서, 주요 시청각기록물 등 총 1,840만건(전체 소장량의 20퍼센트)을 차례로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토지 관련 기록물 열람


국가기록원은 “이번 서비스는 공공정보의 개방과 공유를 핵심가치로 하는 정부3.0의 일환으로 추진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관심과 이용도가 높은 기록물을 적극 공개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서비스가 많은 국민들의 시간과 수고를 덜어 줄 수 있을것 같은데요. 앞으로도 주요 일반문서, 주요 시청각기록물등 을 차례로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하니 많은 관심 가져야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