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책은 마음의 양식이다'라는 말이 있어요. 주린 배는 음식으로 채우고, 주린 마음은 책을 통해 채울 수 있다는 뜻이겠죠? 하지만 읽고싶은 책을 모두 사서 읽기에는 분명 어려움이 있을거예요. 그래서 우리 주변의 공공도서관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죠. 새해부터는 열람증 발급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책이음 카드가 탄생했다고 해요!





    공공도서관 대출증의 새이름 '책이음'


공공도서관 이용증


2015년 1월부터 공공도서관을 연계해 이용할 수 있는 ‘통합도서회원증’의 이름이 ‘책이음’으로 바뀝니다. 이용자들이 이사할 때마다 열람증을 만들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통합도서회원증은 그동안 명칭부터 이용자가 기억하기 힘들고 디자인도 차별화가 쉽지 않아 참여 도서관별로 맞춤형 이용증 제작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0년부터 통합도서서비스 참여 공공도서관에서 발급하던 통합도서회원증의 명칭을 국민공모를 통해 ‘책이음’으로 변경했는데요. 또 책이음 상징을 활용해 자유롭게 이용증을 만들 수 있도록 ‘책이음 디자인표준길잡이’를 제작해 12월 2일 참여 도서관에 배포했어요.

 

공공도서관 이용증 변경후


책이음 상징물(BI : Brand Identity)은 ‘책’이 주는 도서관·지혜의 창고 등의 연상이미지와 ‘이음’이 갖는 소통·연결·하나 등의 이미지가 결합됐습니다. 책과 책, 도서관과 도서관을 하나로 이어 전국의참여 공공도서관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임을 표현한 브랜드입니다.



    2015년에는 수도권 공공도서관으로 확대

이 서비스는 8개 지방자치단체 295개 참여 도서관의 회원 130만명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참여 도서관 정보와 이용증 발급절차 등은 책이음 홈페이지(book.n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한편 기존 통합도서회원증을 가지고 있는 이용자는 책이음 이용증을 별도로 다시 발급받지 않아도 된다고 해요.

책이음 서비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기반정책관 도서관정책기획단의 전달주 사무관은 “도서관 이용자 편의와 서비스 확산을 위해 2015년에는 서울도서관 등 수도권 공공도서관으로 확대하며 책이음 앱(이용증, 독서통장, 도서 추천 등의 기능) 개발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어요.

통합도서회원증에서 새롭게 바뀐 이름 책이음! 너무 멋진 이름이에요. 이름도 모양도 예쁜 책이음 카드를 들고 굶주린 마음을 한껏 채우러 가고 싶어지네요!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