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한 모의고사가 화려하게 펼쳐집니다. 지난 11월부터 내년 4월까지 총 26개의 테스트이벤트를 연이어 치르며 마지막 점검에 나섭니다. 이 가운데 국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이 바로 12월 16일부터 18일까지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입니다.

 


여자 쇼트트랙 원투펀치 심석희 · 최민정 나란히 출사표


ISU가 주관하는 2016~2017 쇼트트랙 월드컵은 지난 11월에 1차 대회(캐나다 캘거리)와 2차 대회(미국 솔트레이크시티)를 미주 대륙에서 치렀고, 12월 중에 3차 대회(중국 상하이)와 4차 대회(강릉)를 아시아에서 갖는다. 마지막 5차 대회(독일 드레스덴)와 6차 대회(벨라루스 민스크)는 내년 2월 유럽에서 속개됩니다. 한국은 지난 시즌 월드컵에서는 당시 11개의 금메달을 획득한 대표팀 막내 최민정(18 · 서현고)의 활약으로 금메달 22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7개 등 총 53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여자 대표팀에서는 ‘여자 쇼트트랙 원투펀치’로 불리는 심석희(19 · 한국체대)와 최민정이 나란히 출전합니다.


강릉에서 벌어지는 4차 대회에서 심석희 · 최민정 두 선수가 어떤 메달 레이스를 펼칠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이들은 2차 대회까지 계주를 포함해 6개의 금메달을 합작했습니다. 쇼트트랙은 스피드 스케이팅과 달리 기록경기가 아니고 노련한 경기 운영이 큰 부분을 차지하지만 빠른 스피드는 성적을 내기 위한 기본요소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최민정이 이번 시즌 심석희와의 경쟁에서 근소하게 앞서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이번 강릉 대회에서는 이런 구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 쇼트트랙은 평창에서 4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는 여자 1000m, 1500m, 3000m 계주와 남자 5000m 계주가 꼽힙니다.

 


평창동계올림픽 5000m 계주 우승 노리는 남자 대표팀


남자 대표팀은 1차 대회에서 5000m 계주 동메달 하나만 챙기는 부진에 빠지면서 좋지 않은 스타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평창에서 금을 목표로 내걸고 있는 5000m 계주 성적이 최대 관전 포인트입니다.


이번 대회는 또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장에서 벌어지는 만큼 평창올림픽을 겨냥하는 세계적인 쇼트트랙 스타들이 대부분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강릉시의 주요 관광지를 돌아보고 쇼트트랙 경기도 즐기는 여행 패키지

월정사와 오죽헌, 경포대 등 주요 관광지와 쇼트트랙 전 경기를 볼 수 있는 3박 4일의 ‘완전정복 패키지’에서부터 2박 3일의 자유관광 상품, 본선 경기 1박 2일 패키지 또는 당일 관람상품 등 다양한 상품으로 팬들을 유혹하고 있다. 겨울의 초입에서 강원도의 명승지와 쇼트트랙의 역동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구체적인 상품 패키지 내용은 강릉시청 누리집(www.gangneung.go.kr/)을 참조하면 알 수 있다.


국내 동계종목 가운데 가장 스타 선수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방식에 국내 팬들도 익숙해 이번 강릉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에서도 ‘성적과 흥행’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