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전국 방방곡곡 온에어!
“지역 이슈와 생활 밀착형 의견에 집중”

서울 광화문만이 아닙니다.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지역 곳곳에도 국민마이크의 불이 켜졌어요! 6월 8일 대구를 시작으로 지역민도 인수위원이 된 것인데요. 서울 광화문을 찾지 않아도 자기 지역에서 정책 발언의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른바 ‘국민마이크 in ◯◯◯’가 바로 그것입니다.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지난 6월 10일 ‘국민마이크 in 대구’ 무대가 대구 동성로에서 열렸습니다. 이날은 6월 민주화 항쟁 30주년을 맞아 각종 행사가 진행되고 있던 참이었어요. 30년 전 최루가스가 가득했던 동성로 거리에는 당시 현장 사진이 전시되었는데요. 이른 불볕더위에도 대구 시민의 국민마이크 참여 의지는 뜨거웠습니다. 특히 지역에서 열리는 국민마이크인 만큼 지역사회 현안에 관한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이미지=국민마이크 in OOO 페이스북 제공)

위탁교육기관 ‘마음이 자라는 학교’의 교사 김병하(52) 씨는 내실 있는 대안학교 정책을 호소했어요. 그는 “팔공산 인근에 있는 마음이 자라는 학교를 교사 연수기관으로 만들려 한다”며 “친자연 환경에서 안정을 찾은 학생들이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의해 시내로 옮겨질 위기에 처했다. 아이들 마음의 상처를 돌볼 수 있도록 정책 입안자 외 현장의 의견에도 귀 기울여달라”고 전했습니다.

미술작가 손영복(36) 씨도 마이크 앞에 섰어요. 그는
“예술가들이 정책에 참여하는 과정이 확대되고 있지만 지역은 아직 부족하다”며 “예술가들의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하고 직접 참여하는 풍토가 조성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하기도 했습니다. 

■ “도서·산간 지역 곳곳에도 국민마이크 가주세요!”

6월 17일 수원 화성행궁에서 열린 ‘국민마이크 in 수원’ 현장. 주말 나들이를 나온 가족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경기 화성에서 8개월 된 아이와 함께 온 안보람(28) 씨는 “지역별로 출산보조금의 차이가 큰데 중앙정부 차원에서 조정해 지역별로 차이 나지 않는 균등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남편 한성용(28) 씨는 “새 정부가 초석을 잘 다져 정책의 중심을 잡고 끝까지 잘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하기도 했고요. 

우리 아이들의 참여도 예외는 아니었어요. 유승혁(13) 군도 용기를 내
“청소년 입장에서 데이터 요금이 부담되는데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인터넷을 사용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뉴스에서 보던 광화문 1번가가 수원에도 와서 좋다”며 “도서·산간 지역 곳곳에도 마이크가 가서 국민이 발언할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어요.

(▲사진=수원에서 열린 국민마이크 현장,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제공)

‘국민마이크 in 수원’을 담당하는 수원영상미디어센터의 최소원 팀장은 “최대한 많은 지역민의 의견을 담고자 노력한다”며 “투표권이 없는 청소년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발언할 기회를 갖게 하려 한다”고 전했습니다.

수원은 시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기 위해 ‘찾아가는 국민마이크 in 수원’도 진행했는데요. 여기에는 ‘동네방네TV 시민제작단’이 참여해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의 의견을 담아냈습니다. 지동시장, 광교산 등산로 입구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찾아 참여도를 높였지요. 특히 국민마이크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장애인을 위해 호매실장애인종합복지관, 우만종합복지관 등을 방문하고 이주민센터에 마이크를 설치해 소외된 목소리를 줄이려고 힘썼습니다. 

 

■ ‘찾아가는 마이크’, ‘릴레이 마이크’, 형식도 다양

6월 14~26일 광주는 릴레이 형식으로 국민마이크를 이어갔습니다. 다른 지역과는 달리 광주에서 활동하는 인사 및 시민단체의 의견을 영상으로 담았는데요. 첫 발언권은 행사를 제작·기획하는 청년협동조합인 코끼리협동조합의 박지민 이사에게 주어졌습니다. 그는 계약 이전 공공기관 프로젝트에 착수해 계약 금액을 낮춰 제안하는 불공정 계약 경험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계약조건이 수차례 바뀌며 미뤄지다가 결국 전시 일주일을 남기고 일을 포기했다고 해요. 더욱이 이와 같은 경험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박 씨는 “자신의 행동이 상대방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갈지 고민하지 않는 순간 갑질이 나온다. 행정상의 맹점 속에서 청년들의 피해가 발생하는데 구조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며 사회가 하나씩 바뀌어나가길 기대했습니다.

그리고 마이크는 이국언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상임대표에게 전해졌습니다. 그는 위안부 할머니와 달리 근로정신대 할머니에게 우리 사회의 관심이 부족한 것을 지적했어요. 이 씨는
“위안부로 오해받는 게 두려워 근로정신대 신고기간을 놓친 할머니들에게는 지원금이 돌아가지 않는다”며신고조차 두려워했던 할머니들을 위해 정책이 미칠 수 있는 대안을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근로정신대 피해자는 일제강점기에 강제노동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입니다. 현재 평균 연령 88세 고령의 근로정신대 할머니가 일본 기업을 상대로 14건의 법적 제소를 한 상태이지요. 이 씨는 “정부가 대책을 세우지 않아 90세 고령의 피해 당사자가 직접 법원을 오간다”며 새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이미지=국민마이크 in OOO 페이스북 제공)

‘국민마이크 in 광주’는 유치원 방과후교사·초등돌봄교사 해고 사태, 문재인 정부의 농정과제 해결, 일용직 건설현장 문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 규명 등을 주제로 바통을 이어갔습니다. 이외에도 ‘국민마이크 in ◯◯◯’전북 전주, 경기 성남, 화성, 부천, 충남 서천, 강원 원주, 화천, 인천 남구 등에서 지역민의 소리를 담았어요. ‘국민마이크 in ◯◯◯’은 7월 12일까지 지역 곳곳에 무대를 만들고 국민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다양하게 국민의 목소리를 청취하게 됩니다.

‘국민마이크 in ◯◯◯’을 운영하는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허경 사무국장은
“국민마이크 in ◯◯◯은 지역 이슈와 생활 밀착형 의견을 받고자 노력하며 영상으로 제작된 지역민 정책은 추후 국민인수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전국으로 확산되는 ‘국민인수위원회 in ◯◯◯’

1) 경북 버전 ‘신도청 1번가’도 등장
국민 누구나 인수위원이 될 수 있답니다. 다수의 지방자치단체가 광화문 1번가에 동참하고 있는 것인데요. 바로 ‘국민인수위원회 in ◯◯◯’입니다. 지역에서 접수된 국민의 의견은 광화문 1번가에 전달됩니다. 6월 19일까지 ‘국민인수위원회 in ◯◯◯’을 통해 전국에서 제출된 정책 제안은 총 250건에 달해요.


경북은 ‘국민인수위원회 in 경상북도’인 ‘신도청 1번가’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운영 첫날인 6월 2일에는 김관용 경북지사가 정책경청단으로 일하면서 도민의 의견을 듣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예천 주민 박 모 씨는 “내 제안이 새 정부에 잘 전달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말하기도 했지요. 경북은 중요 정책은 국정시책에 반영하고 민원 사항은 소관기관으로 보내 처리한 후 제안자에게 개별 통보할 방침입니다.


이외에도 경기, 강원, 충남 천안, 전북 군산, 전남 나주 등이 해당 청사에 접수 창구를 마련해 지역민의 의견을 접수하고 있습니다.


지자체에서 제기된 주요 제안 사례는 다음과 같습니다.
▲소유 불명 개인소유 도로 국가 매수제도 도입(부산)
▲신호등 잔여시간 표시로 교차로 꼬리물기 근절(세종)
▲폐교의 숙박·야영장 활용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전남) 등입니다. 
‘국민인수위원회 in ◯◯◯’ 역시 7월 12일까지 운영하며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자체에 문의하시면 됩니다.

이미지 클릭 시, 해당 페이지로 이동

2) 우리 동네에 국민마이크가 떴다!

국민마이크는 지역별 특성에 맞게 주제를 정하기도 하고 자유주제로 발언하기도 합니다. 각 지역의 일정은 페이스북 계정(facebook.com/peopleMICinOOO/)으로 업데이트하고 있어요. 내가 사는 곳의 이웃이 어떤 제안을 했는지 영상을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서울 동작구

 6월 27일 노량진역 광장, 자유주제
 6월 28일 동작FM 앞 마을장터, 자유주제

 경기 부천

 6월 28일 부천시청 로비, 자유주제

 서울 성북구

 6월 28일 성북 마을방송 스튜디오, 자유주제

 전북 전주

 6월 29일까지 찾아가는 마이크, 자유주제

 강원 화천

 6월 30일까지 화천생태영상센터, 자유주제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