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요즘의 미디어 환경을 가리키는 말 중에 '1인 미디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본인이 직접 참여하고 만들어나가는 미디어를 의미하는데요. SNS나 블로그 그리고 유튜브와 같은 채널을 이용해서 1인 미디어 활동을 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죠.


나동현


그 중 게임방송을 하며 본인만의 콘텐츠로 억대 수입을 올리는 분이 있습니다. 바로 게임방송 BJ(Broadcasting Jockey) 나동현 씨입니다. 온라인에서는 '대도서관'이라는 닉네임으로 더 알려져 있는 나동현씨. 억대 수입을 올리고 있는 '대도서관' 나동현씨를 직접 만나봤어요~


  지난 한 달 동안만 3,500만원 수입  


지난 한 달 동안 '대도서관' 나동현씨는 유튜브를 통해서만 3,500만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수입을 올렸습니다. 직장인으로 치면 임원급은 돼야 생각할 수 있는 수입인데요. 젋은 나이를 감안한다면 더 대단한 금액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나동현씨가 스스로 만든 '게임방송'으로 얻은 수익이라는 거죠.


나동현씨는 처음에는 직장생활과 게임방송을 병행하다가 직장을 그만두고 게임방송에만 전념하게 됐습니다. 게임을 무척 좋아해서 이걸로 방송을 하며 재미있겠다 싶어서 시작했고 처음에 시작한 게임이 '문명'이라는 유명한 게임이라고 해요.


스토리가 없는 게임이었지만 상황극을 하고 이야기를 만들면서 게임에 관심없는 여성들도 방송을 보러 왔다고 해요. '대도서관'이란 닉네임도 '문명'게임에 나오는 건물이라고 합니다.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시작한 게임방송은 아프리카TV를 거치며 영역이 다양해졌고 실시간 방송을 하면서 다양한 게임이 나동현씨만의 콘텐츠로 자리매김했어요.


대도서관


그리고 유튜브는 나동현씨에게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됐습니다. 국내에서도 유튜브를 통해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된 것인데요. 영상광고를 보는 시청자 수에 따라 콘텐츠 제작자에게 수익이 돌아가는 구조입니다. 나동현씨도 유튜브를 활용하기 위해 차근차근 준비를 했죠.


아프리카TV에서 실시간으로 녹화한 게임방송을 편집해 유튜브에 올리자 콘텐츠가 쌓여갔고 1년 만에 그가 올린 콘텐츠가 1천 개를 넘어섰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영상이 꾸준히 올라오자 유튜브에서 구독자라 불리는 그의 '단골 시청자'가 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나동현씨의 구독자는 40만명을 넘었고, 그가 올린 게임방송 영상의 누적 조회 수는 1억1천만건에 육발한 만큼 큰 인기를 끌었어요. 매일 실시간으로 방송을 보는 시청자는 6천~1만5천명 가까이 된다고 합니다. 그에 따라 수입이 자연스럽게 늘어갔다고 해요.


대도서관 TV


나동현씨가 밝힌 혼자 만드는 콘텐츠가 이렇게 파급력을 가지며 인기몰이를 하는 비결이 무엇인지 물어보았어요. 나동현씨는 네 가지를 꼽았는데요. 재미, 깔끔한 방송, 꾸준한 업로드, 위화감이 없는 콘텐츠가 바로 그것입니다.


  "자신만의 특기 살린 1인 콘텐츠 많아져야죠"


나동현씨는 그 중에서도 꾸준함과 개성을 강조했습니다. 재미있는 영상 하나를 만들어서 대박을 터뜨리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라 질이 조금 떨어지더라고 꾸준히 진행할 수 있는 콘텐츠를 올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래야 단골이 생기고 조회수가 늘어나 수입을 얻고, 다시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선순환이 이어지는거죠.


다른 하나는 콘텐츠에 자기만의 개성을 담는 것인데요. 나동현씨의 게임방송을 개성 있는 목소리와 깔끔한 진행, 재치와 순발력이 강점으로 꼽힙니다. 얼굴이 아니면 목소리, 목소리가 아니면 자막으로라고 개성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예컨데, 게임방송이라 하지만 게임이 아니라 본인을 보러 오게 만드는 것이죠.


또한 '대도서관' 나동현씨는 재미 요소를 만들기 위해 게임 캐릭터들에게 각기 다른 매력을 담아냅니다. 스토리도 중요하지만 몰입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의외성'이 중요한데요. 예를 들면 원래 진중한 캐릭터인데 덤벙대는 느낌을 주는 거죠. 때로 나동현씨는 1인 2역을 하기도 합니다. 게임 주인공들이 각기 다른 매력을 뿜어낼 때 방송이 더 맛있어진다고 해요.


유튜브


나동현씨는 재미있는 게임방송을 만들기까지 많은 노력을 했는데요. 매일 방송을 보고 편집하면서 복습하는 것은 이제 습관이 됐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차근차근 보면서 그의 방송은 점차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졌죠. 이런 노력을 하며 방송에서의 적절한 유머코드와 타이밍을 기를 수 있어졌다고 합니다.


'대도서관' 나동현씨는 그와 같은 1인 콘텐츠 제작자가 더 늘어나길 바라고 있어요. 자신의 연봉을 공개하는 이유도 더 많은 사람들이 콘텐츠를 제작하길 바라는 마음에서라고 하는데요. 나동현씨는 시청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지상파와 케이블 방송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UCC는 열풍이 불었지만 수익 창출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고 지금은 유튜브 인프라가 구축돼 참여하기 좋은 시대가 됐죠. 즐겁게 할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해 꾸준히 한다면 누구나 본인처럼 될 수 있다고 나동현씨는 밝혔습니다. 



나동현씨의 꿈은 세계의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는 것이 꿈인데요. 이를 위해 그는 영상에 자막을 입히면서도 몸짓으로 함께 재미는 주는 방법을 구상 중입니다. 그 외에도 어린이들을 위한 방송과 요리 방송도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더 발전하려는 모습이 참 보기 좋은 것 같아요^^


'대도서관' 나동현씨는 방송으로 수다를 떨고 난 후 시청자들이 힘을 얻었다고 할 때 가장 뿌듯하다고 하는데요. 방송 중에는 '쫄지 말라'는 말을 자주 한다고 합니다. 누구든 시작할 수 있으니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드는 1인 콘텐츠 제작자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면서 인터뷰를 마무리 했어요^^



지금까지 '대도서관'의 방송이 기록한 조회수만 자그마치 1억1천만건이라고 합니다. '대도서관' 나동현씨와 같은 1인 미디어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더 질 좋고 다양한 콘텐츠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러분들도 주저하지 마시고 본인만의 개성을 담은 콘텐츠 제작자가 되어보는 것은 어떠세요?



공감 236호 배너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