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연말 연시가 되면 이웃을 위해 행복과 희망을 전해준 이웃들이 방송을 타거나, 수상을 하게 되는데요. 지난 12월26일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히 봉사를 하거나 거액을 장학금으로 쾌척하는 등의 공로로 국민추천포상을 받게 된 수상자들이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국민추천 포상



국민추천포상은 국민들이 직접 우리 주변의 영웅들을 추천하는 상이어서 더욱 뜻깊은 상이라고 할 수 있어요. 많은 사람들이 여유가 있어야 남을 돕는다고 생각하거나 막상 생각이 있어도 실천하기는 어렵지만, 수상자들은 진정한 나눔을 실천하면서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만든 산 증인이라고 할 수 있어요. 올해 국무회의에서 선정된 국민추천포상 수상자들은 기초생활수급자, 날품팔이 할머니, 장애인 노점상, 파지 수집 노인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봉사와 선행을 펼친 우리 주변의 이웃들이 다수를 차지했어요.

국민훈장은 33년간 한센인들의 치아 건강을 보살펴 온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은 ‘교황훈장 수상 치과의사’ 강대건 씨(81)를 비롯해 아프리카 오지에서 24년간 의료와 교육으로 사랑을 실천한 ‘말라위의 나이팅게일’ 백영심 씨(51, 국민훈장 동백장), 과학기술 분야 기초 발전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현금 100억원을 기부한 ‘익명의 선행 할머니’ 오이원 씨(가명·87, 국민훈장 목련장), 아프가니스탄에 콩 재배법을 전한 ‘아프간 콩박사’ 권순영 씨(66), 시장에서 장사를 하며 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한 ‘노점상 할머니’ 이복희 씨(67, 이상 국민훈장 석류장) 등 6명이 받았습니다.


또한 불우이웃들을 도운 ‘동네빵집 사장’ 오상도 씨(61, 국민포장), 35년간 봉사한 ‘4대 봉사 명문가 할머니’ 김길윤 씨(74, 대통령표창), 이웃들에 4천만원 상당의 쌀을 나눠준 ‘주꾸미 할머니’ 나정순 씨(72, 총리표창) 등이 정부포상 수상자로 선정(국민포장 4명,대통령표창 9명, 총리표창 19명)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에게도 훈장을 받은 치과의사 강대건 씨


강대건 원장은 1964년부터 50년간 서대문구 영천시장 입구에서 평범한 치과를 운영중입니다. 그러다보니 손님이라기보다는 다들 이웃이죠. 그는 이따금 주변 학교를 빌려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무료 치과 진료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알지 못했던 그의 선행이 있었는데요. 주말마다 강원장이 따로 하던 봉사는 바로 한센인들에게 치과 진료 봉사였습니다. 1979년 기공사 봉사 모임을 따라 경기 포천에 있는 한 한센인 마을을 찾으며, 그는 자신의 능력이 한센인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강대건 원장


처음엔 딱 6개월만 봉사를 해보자는 마음이었는데, 봉사활동을 마치고 난 뒤 그는 또다른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봉사하는 삶을 살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죠. 이후 무려 33년 동안 그는 주말마다 한센인 마을을 찾았습니다. 1만5천명이 넘는 한센인을 만나 의료 봉사를 지속했지요. 교통이 불편하고 식사할 곳도 마땅치 않은 한센인 마음에 가서 의사, 간호사, 기공사로 1인3역을 해내었답니다. 처음에는 완전히 무료로 치과 진료를 했었습니다. 이후 한 지인의 조언에 따라 치료 때마다 시가의 5% 이내로 최소한의 재료비만을 받았지만, 이마저도 부끄러워 자신의 수입 중 1/3인 1억4천만원을 한센인 관련 단체에 수시로 기부했습니다.


이런 그의 선행이 세상에 드러난 것은 2012년 말, 연로한 나이 탓에 치과 진료와 봉사활동을 그만두게 되면서 부터예요. 인생의 절반을 봉사하는 삶으로 살아온 그는 그저 "봉사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어요. 어쩌면 그의 이런 드러나지 않은 봉사에 감사할 것은 우리 모두가 아닌지 되새겨 보게 됩니다. 봉사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라는 것을, 그리고 할수록 보람이 커지며 더욱 많은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는 것을 그의 선행을 통해 깨닫게 되는 것 같아요.



  국민훈장 동백장 받은 말라위의 나이팅게일 백영심 간호사


백영심 간호사는 한 대학병원 간호사로 재직하던 1990년 케냐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시작했어요. 의료의 손길이 어느 곳보다도 절실한 아프리카 대륙에서 그녀는 자신이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결심을 하게 되었죠. 한국보다 열악한 나라의 어려운 환자를 돌봐야 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4년 동안 케냐에서 간호사 활동을 하던 그녀는 이후 아프리카 국가들 중에서도 의료 환경이 더욱 열악한 말라위로 떠났어요. 말라위는 사회 기반 시설이 부족한 것은 물론, 현대식 병원도 한 곳도 없었어요. 백영심 간호사는 말라위에서 이동 진료 봉사를 시작했어요. 하루에도 몇 시간 씩 이동하면서 여러 마을을 전전하며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죠.


백영심 간호사


말라위에서 봉사를 하면서 그녀는 봉사활동만으로는 말라위의 의료 체계를 나아지게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겨는 진료 봉사 외에도 후원금을 모아 보다 체계적이로 효율적으로 말라위의 보건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죠. 유치원, 진료소, 학교 등을 설립하고, 2008년에는 기업의 후원을 받아 말라위 수도에 현대식 병원인 대양누가병원을 설립하기도 했어요. 2010년에는 대양간호대학을 설립했고, 현재 100여명의 보건의료인력을 양성중이에요. 이렇게 백방으로 뒤며 말라위 국민들을 돌봤지만, 정작 백간호사 자신은 건강을 돌보지 못해 갑상선암에 걸리기도 했어요. 결국 치료를 위해 한국에 돌아오게 되었죠.


다행히 암은 치료되었지만, 백간호사는 치료되자마자 다시 말라위로 돌아갔어요. 이런 그를 본 사람들은 백 간호사를 '말라위의 나이팅게일'이라고 부르고 있지요. 그녀가 아프리카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한 지는 올해로 24년째가 되었어요.


강대건 원장이나 백영심 간호사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그들이 상이나 다른 포상을 위해 봉사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어요. 더불어 그들의 선행은 그들이 피치 못해 봉사 활동을 그만두게 되어, 그들의 자리를 대신할 사람이 없어지면서 드러나게 되었죠. 그만큼 그분들의 자리가 크다는 것을 알고 나서야 그분들의 선행이 드러나는 것이 조금은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이기도 하네요. 

공감 블로그지기도 올 연말에 어떤 나눔을 했는지 되돌아 보게 되었답니다. 오른 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일부러 소문내게 더 빈수레처럼 요란하게 봉사를 이야기하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2014년에는 조금더 나눌 수 있는 삶을 살면 좋겠어요.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