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유난히 무더웠던 올해 여름, 에어컨이나 선풍기의 사용이 잦아 더운 날씨만큼이나 전력소모량도 정말 많았죠. 우리나라 4인가구 기준 월평균 전력소모량은 330~380킬로와트라고해요. 점점 많아지는 사람들의 전기 소비를 줄이기 위해 서울 성북구에서는 2013년부터 성북구청 환경과, 환경단체인 녹색연합과 함께 관내 가정을 대상으로 전력소비량과 생활습관 등을 평가해 절전 가정을 선발하고 있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2013년 10월~2014년 3월)에도 전력소비량이 가장 적은 10개 가정을 뽑았는데요. 여기에 2년 연속 '절전왕'으로 뽑힌 사람이 있답니다. 바로 서울 성북구에 사는 주부 박진선(39)씨 입니다.




  올해의 성북구 '절전왕' 박진선씨의 절약 비결


전기절약방법


박진선씨 가족이 올해 사용한 전력량은 평균 114킬로와트로 우리나라 4인가구 기준 월평균 전력소모량의 3분의 1수준입니다. 덕분에 전기요금 역시 2만원이 채 나오지 않을 정도로 적은데요. 박 씨는 절전의 비결을 "부모님이 전기나 물 등을 절약하는 것을 보면서 자라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습관이 된 것 같다"라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절전왕' 박진선씨가 말하는 절전의 비결과 절전하는 습관, 어떤 것이 있을까요? :)

▒ 안 쓰는 전기제품의 플러그는 모두 뽑는다

박진선씨가 절전을 위해 가장 기본으로 여기는 수칙입니다. 평소 생활에 있어 우리가 가장 놓치기 쉬운 것이기도 한데요. 자연스럽게 습관을 들여두면 전기 소모량이 훨씬 적어지겠죠?

▒ 전기밥솥을 쓰지 않는다

전기밥솥 보온기능을 6시간 이상 켜놓을 경우 밥을 짓는 것 만큼이나 전력이 소모된다고 해요. 박 씨는 "가급적 압력밥솥을 이용해 먹을 만큼만 밥을 짓고 남은 밥을 데울 일이 있으면 전자레인지를 이용한다"고 말했답니다.

▒ 셋톱박스는 '전기먹는 하마'

박 씨는 집안에서 TV를 시청할 때마다 TV와 셋톱박스의 전원을 함께 켜고 끕니다. 셋톱박스는 대기전력을 가장 많이 소비하는 전자기기 중 하나이기 때문이죠. 대부분 콘센트에 24시간 플러그가 꽂혀 있는 TV의 대기전력이 1.3와트에 불과한 것에 비해 TV와 연결해 사용하는 셋톱박스의 대기전력은 10배 가까이 높답니다. 박 씨는 또한 "전력누수가 많은 무선 인터넷용 공유기도 사용하지 않는다"며 "인터넷을 사용할 때 마다 랜선을 노트북과 연결해 사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외에 박 씨는 세탁을 할 때에는 세탁물을 모아 3일에 한 번 정도 돌리고 보일러는 사용할 때에만 플러그를 꽂고 여름철에는 에어컨도 사용히자 않는 등 전기 절약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한답니다.


전기절약방법


하지만 음식 보관을 위해 냉장고는 365일 플러그를 꽂아 두어야 할 텐데요. 이럴 때에도 냉장고 문을 열기 전 무슨 음식을 꺼낼 지 미리 생각하고 열거나 전기 효율을 위해 냉장고의 3분의 2정도만 음식을 채우는 등 그만의 노하우로 절전을 합니다. 전기도 절약할 수 있고 또한 과소비를 막는 효과도 있어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게 된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절전은 우리 아이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한 작은 습관


플러그


2년연속 절전왕으로 선정되었지만 이러한 절전생활을 가족과 함께한다는것은 박 씨도 쉽지많은 않았는데요. 이제는 가족 모두가 절전에 동참하고 있답니다. 또한 전기료 절감 뿐 아니라 전기 사용이 줄면서 자연스레 함께 줄어든 아이들의 인터넷 사용량과 환경교육 효과까지 있다고 말합니다.

그는 "여섯살 큰아이가 장수풍뎅이와 흰긴수염고래를 좋아하는데 플러그를 뽑고 물을 절약하면 네가 사랑하는 동물 친구들이 더 행복해질 수 있다고 설명해 줬다"며 "아이를 참여시킴으로써 환경교육까지 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물과 에너지가 부족하다는 뉴스를 접할 때마다 걱정이 많이 된다"며 "절전은 무조건 안 쓰는게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줄이고 의미있게 쓰는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사진출처: 1, 2, 3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