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쌀쌀한 날씨에 초콜릿 제품의 판매량이 증가한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날이 추워질수록 우리 몸은 열량이 높은 음식을 찾게 됩니다. 왜 겨울철에 열량 섭취가 늘어나는 걸까요? 여름보다 겨울에 칼로리 높은 음식을 찾는 이유를 알아봅니다.




"여보, 요즘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한데 핫초코 좀 사야죠?", "하하, 당신은 날만 추워지면 어김없이 핫초코를 찾네요. 여름에는 입에도 안 대면서." 지난 주말 마트에서 장을 보던 40대 C씨 부부가 이런저런 물건을 고르면서 나눈 대화입니다.


여름에는 시원한 음식을, 겨울에는 따뜻한 음식을 찾는 건 언뜻 생각하면 당연합니다. 하지만 이열치열이라는 말도 있듯, 여름에 땀을 흘려가며 탕 종류를 찾는 예도 적지 않은데요. 또 겨울에도 떠먹는 아이스크림 등 찬 음식을 즐겨 먹는 사람들도 드물지 않습니다. 음식의 차고 뜨거움이 음식 선호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은 아닐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 겨울철 육류 소비량 > 봄,여름,가을철 육류 소비량


메뉴 선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요인은 아마도 개인의 기호일 것입니다. 그러나 기호를 떠나 계절별로 선호되는 음식 유형도 있습니다. 추울 때는 대체로 열량이 높은 메뉴에, 더울 때는 칼로리가 낮은 음식에 마음이 간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면 육류는 열량이 높은 대표적인 음식인데, 다른 계절보다는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에 소비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등의 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당 하루 육류 소비는 겨울이 261g 정도로 가장 많고, 가을이 255g, 봄과 여름은 각각 244, 247g으로 적은 편입니다. 계절별 수치 차이는 크지 않은 것 같지만, 여름철에 해가 길고 휴가나 야외활동 등이 많아 고기 수요가 커질 요인이 적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나름대로 의미 있는 통계수치라 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은 사실 고기류 외에도 식품 총섭취량이 단연 높은 계절입니다. 바꿔 말해 겨울철은 열량 섭취가 늘어나는 경향이 뚜렷합니다. 또 이런 계절별 추세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유럽이나 북미 지역 등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나는데요. 그렇다면 왜 겨울철에 열량 섭취가 늘어나는 걸까요?


학자들은 추운 날씨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가을을 가리켜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는데, 가을에 접어들며 살이 찌는 건 말만이 아닙니다. 동면하는 곰은 물론 집 밖에서 기르는 개에 이르기까지 날씨가 추워지면 거의 모든 동물이 많이 먹고 살을 불리려는 움직임을 보입니다. 인류의 조상들도 혹독한 겨울을 나려면 가을부터 충분히 먹어두어야 했을 것입니다.


▧ 겨울철 살이 찌는 이유는? 비타민D 생성이 줄어들기 때문


흥미로운 점은 겨울에는 열량 섭취가 적어도 살이 불어나는 경향성을 보인다는 사실인데, 왜 그럴까요? 햇빛 노출이 적은 겨울철에는 비타민D 생성이 줄어드는데 비타민D가 줄어들면 지방 분해 속도 역시 느려지기 때문입니다. 이 또한 혹독한 겨울나기를 위한 진화의 산물이입니다. 또 일조량이 적은 늦가을이나 겨울철에는 세로토닌이라는 호르몬 분비가 줄어들면서 계절성 우울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세로토닌 수치는 열량 섭취가 늘어나면 역시 높아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 또한 겨울철에 먹을 것을 많이 찾는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추워지면 자연스레 칼로리 높은 음식을 찾게 되는 이유를 알아봤습니다. 쌀쌀한 창밖을 바라보며 실내에 앉아 핫초코를 마시는 것도 좋지만, 야외에서 햇빛을 쐬며 비타민 D를 듬뿍 받으러 거리를 거니는 것은 어떨까요?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