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창조경제를 이야기하면서 이스라엘의 창조경제 사례가 많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출신의 벤처기업가 아비람 제닉은 자신을 이스라엘 창조경제 시스템의 수혜자라고 소개 합니다. 기업 등록부터 자금지원, 멘토링 서비스까지 그가 원할 때마다 국가로부터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에요. 아비람 제닉 대표가 창업에 걸린 시간은 비단 반나절에 불과했습니다. 



그는 1992년 고등학교 졸업과 함께 사업을 시작했는데요. 당시 열아홉살이던 그가 창업한 벤처기업은 개인용컴퓨터(PC)에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을 전문으로 개발하는 업체였습니다. PC 보급이 빠르게 늘어나는 것을 보고 창업한 그는 간단한 게임과 단어찾기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그러자 얼마지나지 않아 대기업에서 연락이 오기 시작했다고 해요. 


창업전 그는 벤처 창업 경험이 있는 친인척과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선배들, 정부 창업센터에서 사업방향에 대한 조언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창업자금은 벤처투자회사와 가족들이 지원을 해 주었지요. 그는 회사를 세운 후 3년 만에 마이크로소프트사에 기업을 매각하게 되었습니다. 10대에 창업을 해 글로벌 기업이 인정하는 사업체를 만들어 낸 것이죠. 


  이스라엘의 창조경제 시스템이 성공한 이유, 도전을 장려하는 후츠파 문화 


이스라엘 정부는 1980년대부터 창조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그 결과 인구 780만 명에 불과한 이스라엘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기업을 나스닥에 상장한 정보통신(IT) 강국으로 올라서게 되었어요. 그렇다면 이스라엘의 창조경제는 어떤 기반에서 성공했을까요?


아비람 제닉 대표는 아이디어만 있으면 모든 일이 가능한 이스라엘의 기업 문화를 첫 손으로 꼽았습니다. 사업 아이디어만 있으면 정부 창업센터에서 구체적인 사업 방향과 자금까지 지원해주고, 심지어 미국 실리콘밸리에 사무실을 내는 일도 사업증명서 한 장만 미국에 팩스를 보내면 될 정도로 간편합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정부가 미국에 자국의 벤처 회사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보증해줬기 때문이에요. 실무에 도전하는 벤처기업가들이 제도에 얽매일 경우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도 발전되기가 힘듭니다. 특히 하루가 다르게 기술이 발전하는 IT 업계에서는 국가의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수여야 합니다. 



제닉 대표는 도전을 장려하는 이스라엘의 문화 또한 창조경제 성공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는 이스라엘 최고 학부인 테크니온 공대 출신입니다. 그의 동창들은 글로벌 기업에서 일하는 친구들도 많지만, 더불어 창업전선에 뛰어든 친구들도 여럿이라고 합니다. 자신만의 꿈을 위해 도전하기 위해서 사업을 시작한 것이죠. 제닉 대표 또한 같은 이유로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사업을 시작했어요. 이스라엘에서는 창업을 도전하는 문화를 이야기할 때 꼭 함께 언급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후츠파(Chutzpah) 인데요, 주제넘은, 당동한, 놀라운 용기 등의 의미가 있는 단어입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이스라엘 특유의 도전정신을 일컫는 말이죠.  


제닉 대표는 1999년 IT 보안기업인 비욘드 시큐리티를 설립했습니다. 정부기관과 기업을 위한 해킹방지용 시스템을 구축하는 비욘드 시큐리티는 처음에 3명이 사무실 하나에서 시작한 작은 벤처였습니다. 그러던 사업이 현재는 10여개국에 진출해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보안기업이 되었죠. 이 과정에서 제닉 대표는 자신보다 먼저 벤처 창업에 성공한 이스라엘 출신 선배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제닉 대표가 말하는 한국 벤처의 성공 요건 


그는 한국에 창조경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두가지 필요한 점이 있다고 말합니다. 하나는 창업 초기 기업을 위한 자금이고, 두번째는 창업자를 위한 멘토링 시스템입니다. 


창업초기 기업을 위한 자금은 벤처기업에게는 필수라고 말하는 제닉 대표는, 이스라엘 벤처 창업자의 평균 창업비용이 대부분 1000만원 수준이라고 말합니다. 작게 시작해서 경험을 쌓는 것이 벤처기업에게는 무척 중요하다고 말해요. 100만원으로 성공 못하는 기업인은 10억을 줘도 성공하지 못한다고 제닉 대표는 단호하게 말합니다. 이 1000만원은 초기에 가능성있는 창업자를 선별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지원금입니다. 


그런데, 벤처투자 기업들은 성공 가능성이 큰 소수 기업 위주로 투자를 하다보니 정작 자금이 필요한 작은 기업들은 힘든 경우가 많아요. 벤처 창업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서는 50억을 한 곳에 투자할 수 있는 곳보다 5000만원 씩 1000곳에 투자할 수 있는 기관이 더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창조경제를 위해서 정부가 나서는 것이 필요한 것이죠.

Silicon Valley from Skyline Ridge


창업자를 위한 멘토링 시스템은 벤처 창업자들이 사업을 하면서 겪을 수 있는 불필요한 오류와 낭비를 줄여줍니다. 가이드가 없으면 미국이나 유럽 같은 시장에 도전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시간과 자금의 낭비가 발생하기 때문이에요. 제닉 대표는 먼저 진출해서 성공한 선배들과의 교류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비즈니스 네트워크는 그 자체로 커다란 경쟁력이라고 말합니다. 



제닉 대표는 지난해부터 이스라엘 전문 투자 컨설팅 기업인 코이스라와 함께 한국의 신생 벤처기업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참신한 아이디어가 있지만 이를 비즈니스와 연결시키지 못하는 기업이나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도 기회를 찾지 못하는 기업이 대상이에요. 그는 할 수 있는 한 많은 한국 벤처기업을 미국 나스닥에 상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합니다. 한국에서 사업을 하면서 한국인 아내와 결혼을 한 그는 한국에 대한 애정이 자연스럽게 생기면서, 자신의 능력을 한국의 벤처 발전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합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