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계산대 앞, 주머니와 지갑에 다른 물건과 뒤섞여있는 현금과 카드를 찾느라 애쓴 경험 있을 겁니다. 현금과 카드 없이도 결제할 수 있다! 휴대전화만 가지고 있다면 지하철뿐 아니라 편의점, 대형마트까지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가 생활에 자리 잡기 시작했습니다. <위클리공감>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체험기를 통해 금융기술 서비스 '핀테크'의 놀라운 기능을 공개합니다.


페이코티머니 핀테크


▧ 모바일 간편결제, 너는 누구냐?


신용카드나 은행계좌 정보를 휴대전화에 넣어 현금이나 카드 없이 결제하는 서비스. 온라인상에서 보안 프로그램 설치나 공인인증서 인증 없이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에서는 바코드나 태깅(휴대전화와 단말기 접촉) 방식이 쓰입니다.


▧ 마음도 손도 가벼운 간편결제


다음 날 지하철역에 도착해 지갑 대신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습니다. 따로 앱을 실행하거나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는 없습니다. 휴대전화의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기능을 활성화해놓기만 하면 됩니다. NFC란 기기에 카드나 휴대전화를 가져다 대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비접촉식 근거리 무선통신 모듈로 대부분의 스마트폰에는 NFC 기능이 탑재돼 있습니다.


평소 카드를 찍는 것과 같이 휴대전화를 지하철 요금 단말기에 갖다 대니 익숙한 '삑' 소리와 함께 결제된 금액과 잔액이 표시됩니다. 이제 지갑이나 카드 대신 휴대전화 하나만 잘 챙기면 된다는 생각에 속으로 '니나노~'를 외칩니다. 심지어 휴대전화가 꺼져도 최대 2~4시간까지 결제가 가능하니 배터리 닳을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아도 됩니다.


교통 요금은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된다지만 물건을 살 때는 어차피 지갑이 필요하지 않을까? 페이코 티머니 앱에는 수십 가지 가맹점이 나와 있는데 이들이 바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곳들입니다. 편의점, 대형마트, 백화점 등 유통업체부터 카페, 영화관, 서점까지 웬만한 대형 체인점만 이용한다면 지갑 없이도 생활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튿날엔 지갑 없이 출근했습니다.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근처 편의점에 가 커피를 샀습니다. 점원에게 페이코 티머니로 결제하겠다고 하니 "카드 단말기에 휴대전화를 태깅하라"고 말합니다. 순식간에 결제 완료. 퇴근길에 대형마트에 들러 같은 방법으로 장을 봤습니다.


평소 같으면 계산대 뒤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눈치를 보느라 부랴부랴 가방을 뒤져 지갑에서 돈을 꺼낸 뒤 다시 영수증과 거스름돈을 구겨 넣느라 정신없었겠지만 이제는 휴대전화 하나만 '슥' 내밀면 되니 주머니도 마음도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페이코티머니 핀테크


▧ 숫자 여섯개로 물건 주문. 빠름빠름~


주말에는 '네이버페이'를 이용해 간식거리로 고구마를 구매해봤습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상품에는 'N페이(pay)' 마크와 결제 후 지급받을 수 있는 포인트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네이버페이'로 카테고리를 설정한 뒤 마음에 드는 상품을 고르고 'N페이로 결제하기'를 눌렀습니다.


이전 같으면 해당 쇼핑몰 누리집으로 연결돼 거기서 다시 회원 가입을 하고 결제해야 했지만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네이버 안에서 검색부터 결제까지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어 편리해졌습니다..


결제는 네이버페이에 가입할 때 설정한 비밀번호 여섯 자리를 누르는 것으로 끝이 났습니다. 결제가 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간단한 방식입니다. 배송지, 결제 카드 또는 은행계좌 정보는 네이버페이 가입 시에만 입력하고 결제할 때는 이 과정이 생략되기 때문입니다. 가입할 때조차 보안 프로그램 설치나 공인인증서는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첫 구매 기념으로 받은 포인트 2000점은 또 다른 즐거움이었습니다. 이를 보태 고구마 한 상자를 더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손에 익어 두 번째 결제는 1분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핀테크 생활에 자꾸만 중독되어 가는 느낌입니다.


장을 보러 갈 때 지갑을 따로 챙길 일도, 온라인 결제 시 공인인증서와 보안카드 번호를 누를 일도 없습니다. 스피드를 추구하는 세상에서 간편결제 핀테크는 생활 속 시간 단축기라고 이름 불릴 만합니다.



위클리공감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