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해마다 봄철이 되면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등을 중심으로 아이들 사이에서 각종 호흡기 감염병이 많이 늘어납니다. 이에 보건당국이 어린이가 있는 학부모와 교육기관에서 근무하는 교사 등에게 감염병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봄철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증가에 대비해 예방접종 및 단체생활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환자의 침과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매년 4월부터 6월, 10월부터 이듬해 1월 사이에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두는 3~6세 연령에서 발생률이 높고, 감염되면 미열을 시작으로 온몸에 발진성 수포가 일주일가량 지속합니다. 유행성이하선염은 20% 정도는 감염이 돼도 특이 증상이 없습니다. 반면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귀밑 이하선 부위가 붓고 일주일가량 통증을 동반하며 3~7세, 13~18세에서 발생률이 높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감염병 감시 결과 3월 말부터 6세 이하 미취학 아동에서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감염 예방이 필요하다. 예방접종을 제때 완료하면 감염병 발생을 사전에 막을 수 있고, 만일 감염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며 "아동 보호자는생후 12~15개월에 받는 수두 접종(1회 완료)과 12~15개월과 만4~6세에 각각 접종(총 2회)하는 MMR 예방접종 기록을 확인해보고 빠뜨린 접종이 있으면 완료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수두예방접종


▩ 예방접종은 필수, 개인위생 수칙 잘 지키세요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등학교 등에서의 감염병 집단 유행을 막기 위해 다음과 같은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첫째, 비누로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을 지켜야 합니다. 둘째, 감염병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보건교사에게 알리고, 환자는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으로 가서 진료를 받습니다. 셋째, 감염 환자는 전염기간 동안에는 등교를 하지 않아야 하며, 격리치료(증상이 경미한 경우 ‘가택 격리’) 중에는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합니다. 격리기간은 ‘수두’의 경우 모든 수포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이며,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이 나타난 후 5일까지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단체생활을 할 때는 한 명만 감염병에 걸려도 집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며"본인 건강은 물론 함께 생활하는 친구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고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야 하기 때문에 학부모와 교사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보호자는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nip.cdc.go.kr)과 애플리케이션에서 아동의 예방접종 기록을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가까운 보건소나 지정의료기관(7000여 곳)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국가예방접종(14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습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들에게 예방접종은 더욱 중요합니다. 우리 아이뿐 아니라 모든 아이를 지키는 방법, 예방접종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