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인류의 지속 가능한 먹거리를 모색할 세계박람회 ‘2015 밀라노엑스포(World Exposition Milano 2015, Italy)’가 5월 1일 개막했습니다. 밀라노엑스포는 세계박람회기구(BIE) 공인 엑스포로 5년마다 개최되는 등록 박람회이며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밀라노 현지에 ‘한국 국가관(이하 한국관)’을 설치하고 전 세계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10월 31일까지 184일간 ‘지구 식량 공급, 생명의 에너지(Feeding the Planet, Energy for Life)’를 주제로 이탈리아 밀라노시 북서부 지역(면적 약 110만㎡)에서 145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엑스포 기간 6개월 동안 약 2000만 명의 관람객(이탈리아 관람객 1400만 명, 해외 관람객 600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리나라는 부지 면적 3880㎡(연면적 3990㎡) 규모의 한국관을 건립해 참가했으며,참가국 중 9번째로 크고 한국관 엠블럼은 한국의 전통 그릇인 옹기를 형상화했습니다.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 : 음식이 곧 생명이다(Hansik, Food for the Future : You are What You Eat).’ 건강하고 자연친화적인 우리 식문화를 미래 먹거리의 대안으로 소개하는 것이 이번 2015 밀라노엑스포에서 한국관의 주제 콘셉트입니다.

 

 

한국관 주제를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전시관과 한식 레스토랑, 문화상품관을 유기적 공간으로 연결했으며, 한식 교류 행사와 국제 포럼, 공연 등 한국의 맛과 멋이 담긴 다채로운 문화 행사도 마련했습니다.

 

 

한국관은 음식을 담는 그릇인 ‘달 항아리’를 형상화했습니다. 한국의 전통 도자(陶瓷) 중 하나인 달 항아리는 젓갈이나 장(醬)을 담아두던 그릇으로 동그스름한 형태가 보름달을 닮았다고 해 붙여진 이름입니다. 

 

 

2015 밀라노엑스포 행사장에서 곡선이자 타원형인 한국관의 입면(立面 : 정면, 측면 등에서 수평으로 본 모양)은 동서양 문화의 만남과 조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한국관 입구엔 ‘울산 반구대 암각화’를 본뜬 조형물을 설치해 식량의 안정적 확보를 바랐던 선사시대 인류의 염원을 표현함으로써 한국관의 매력도를 더했습니다.



2층에 자리한 전시관에선 ‘어떤 음식을 선택하고 섭취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중심으로, 이에 대한 해결 방안 중 하나로 한식에 담긴 지혜를 미디어 예술을 활용해 감각적이고 상징적으로 소개합니다.


전시 1 : 몸으로부터의 메시지(What Our Bodies Tell Us)

전시 2 :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Hansik, Ask and Korean Wisdom Shall Answer)

전시 3 : 미래 음식으로서 한식의 가능성(Hansik, Food for the Future)


2015 밀라노엑스포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릴 각종 행사도 6개월간 다채롭게 펼쳐진다. 한식 레스토랑에선 매달 ‘테마가 있는 한식 교류 행사’를 열고 셰프, 문화계 인사 등을 초청해 현지인이 자연스럽게 그들 문화 속에서 한식과 한국 전통주를 즐길 기회를 제공하며, 연계 문화 공연도 합니다.


또한 6월 23일을 ‘한국의 날(참가국들이 엑스포 기간 중 하루를 정해 자국 문화를 소개하는 ‘국가의 날’ 행사)’로 정해 이날을 전후로 한국 문화 전야제, 특별 공연, ‘한식 문화와 미식 관광’을 주제로 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관광위원회와의 공동 국제 한식 포럼 등 종합 행사를 통해 한국 및 한식 문화를 대대적으로 홍보합니다.


‘2015 밀라노엑스포’는 한국의 맛과 멋을 세계인에게 세세히 소개할 절호의 기회. 유기적으로 연결된 전시관과 한식 레스토랑, 문화상품관을 갖춘 한국 국가관을 비롯해 한식 교류 행사, 국제 포럼, 공연 등 다채롭게 마련된 프로그램은 6개월간 한국 및 한식 문화를 알리는 체험의 장(場)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