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경기가 진행될수록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또는 TV와 모바일로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봉사를 통해 힘을 더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응원하는 방식은 달라도 열정과 보람은 하나인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황보순철 씨를 소개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

(사진=황보순철 씨가 그동안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AD 카드를 들어보이며 웃고 있다.│ⓒC영상미디어)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세계 4대 스포츠대회 자원봉사 그랜드슬램 달성


매서운 바람에 입이 얼어붙어 발음이 제대로 되지 않는데도 연신 싱글벙글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황보순철 씨는 각종 스포츠대회 AD카드(승인카드)를 들어 보이며 그 환한 표정의 이유를 대신 설명해줬습니다.


황보 씨는 1986 서울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1988 서울올림픽, 2002 한일월드컵,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 등 숱한 국제대회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했습니다. 이번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경력까지 더해지면서 세계 4대 스포츠대회를 섭렵해 자원봉사자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됐습니다.


평창올림픽 AD카드를 수령했을 때 유독 벅찬 기분이 들었다고 했습니다.


평창이 두 번의 실패를 겪고 2011년이 돼서야 동계올림픽을 유치하는 데 성공하지 않았습니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그리고 자원봉사자 그랜드슬램을 앞둔 한 사람으로서 동계올림픽 개최를 염원했고 유치가 결정된 순간부터 자원봉사자 모집 공고만 손꼽아 기다렸어요. 스포츠에 대한 유별난 애정이라기보다 작게나마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보람이 크기 때문이에요.”


스포츠 대회의 자원봉사자가 돼야겠다고 처음 결심한 건 20여 년 전입니다. 1984년 LA올림픽 방송 중계 화면에 비친 외국인 학생들의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되면서입니다. 그들의 역할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수는 없었지만 멋지고 가치 있는 일임은 분명해 보였습니다. 그는 줄곧 출입통제를 담당하는 자원봉사자를 맡았습니다.


경찰 업무를 도와 수많은 사람들의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임무였습니다. 평창올림픽에서는 AD카드 발급 안내를 돕고 있습니다. 매일 출퇴근 버스안에서 자원봉사자들과 나누는 이야기는 소소한 재미입니다.


그의 이번 자원봉사는 첫째 아들과 함께한다는 점에서 조금 특별할 수도 있습니다. 아들은 단기 운전인력으로 선발됐습니다. 근무지가 다른 탓에 마주치지는 못하지만 아들이 전송해준 사진 속 표정이 매우 밝아 뿌듯하다고 했습니다.


황보 씨는 지난 봉사활동 경험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 “2002 한일월드컵”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당시 그가 거주하는 대구에서 준결승전이 치러졌는데 커다란 함성이 불러온 짜릿함은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이었다고. 그런 순간에 자원봉사자로서 흔적을 남겼다는 것 자체가 자긍심을 갖게 했습니다. 평창올림픽에서도 재현됐으면 하는 게 그의 작은 바람입니다.


황보 씨는 유독 추운 날씨 때문에 건강이 걱정되는 건 사실이지만 하고 싶은 일을 하니까 괜찮다고 했습니다. 출전하는 선수들 모두 그동안 닦은 기량을 마음껏 뽐내길 응원하며, 자신 또한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함께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담았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들과 응원하는 사람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일하는 자원봉사자분들을 만나면 환하게 웃으며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보는 건 어떨까요. 더 큰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