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2월 25일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17일간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92개국 2920명으로 역대 동계올림픽 최대 참가 규모를 기록했고, 금메달 수가 총 102개로 규모가 가장 큰 대회로 남았습니다. 컬링 팀의 “영미~” 신드롬, 쏟아지는 올림픽 신기록, 선수들의 열정, 대회 마지막 순간까지 각본 없는 드라마가 펼쳐졌던 ‘평창의 순간’을 소개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누리집.│ⓒGetty Images)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강릉 아이스아레나는 올림픽 신기록이 쏟아질 정도로 빙질 상태가 훌륭해 선수들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특히 ‘안전’은 외신들이 입을 모아 칭찬할 정도였습니다. 분단국에서 치러지는 올림픽임에도 무장한 군인 없이 경찰인력만으로 완벽한 치안을 유지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IT 기술도 크게 주목받았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평창올림픽은 역사상 최고의 하이테크 올림픽”이라며 “IT 기업 인텔과 한국의 통신업체 KT가 평창을 역대 최대의 5G(5세대 이동통신) 경연장으로 만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평화와 화합,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코리아’


올림픽을 약 2주 앞둔 시점에서 구성된 ‘코리아’는 준비기간이 턱없이 부족했음에도 빠른 속도로 하나의 팀을 이뤘습니다. 5전 전패에 2득점, 28실점을 기록했지만 짧은 기간 동안 합을 맞춰 세계적인 선수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친 것만으로도 충분히 박수 받을 만한 일이었습니다.


새라 머리 감독은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 종료를 알리는 버저가 울리자마자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머리 감독은 “짧은 시간에도 남북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정치적인 부담과 미디어의 관심 속에서 선수들이 하나의 팀을 이뤘다는 점이 굉장히 인상적이었고 자랑스러웠다”며 그간의 소회를 밝혔습니다.


쇼트트랙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첫 금메달


지난 2월 10일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 출전한 임효준이 올림픽 신기록 2분 10초 485를 기록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남자 쇼트트랙에서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이후 8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쥔 순간이었습니다. 정강이 뼈 골절, 발목 골절, 인대 부상, 손목 골절 등 숱하게 입은 부상 때문에 무려 7차례나 수술대에 올랐습니다. 그 정도면 운동을 포기할 법도 한데 그는 포기하지 않고 쇼트트랙 선수 생활을 이어갔습니다. 부상과 시련을 모두 이겨내고 마침내 올림픽 챔피언이 된 임효준은 “나 혼자 해낸 것이 아니라 우리 선수단이 다 같이 따낸 금메달”이라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전 국민 올림픽 유행어 “영미, 영미”


여자 컬링 대표팀의 경기가 열릴 때면 관중들은 일제히 “영미~”를 외쳤습니다. 영미는 여자 컬링 대표팀의 리드 김영미의 이름입니다. 그런데 김은정 스킵이 김영미에게 스위핑 방향과 속도를 지시하면서 ‘영미’를 워낙 많이 불러 전 국민이 다 아는 이름이 됐습니다.


컬링 팀이 세간의 주목을 받은 이유는 ‘영미야~’뿐만이 아닙니다. 세계 1위 캐나다를 시작으로 미국, 러시아 OAR팀, 덴마크 등 컬링 강호를 차례로 쓰러뜨렸습니다. 컬링 팀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이유는 특유의 팀워크 때문입니다. 컬링 선수들 모두 의성에서 나고 자라 대표팀 이전에 서로가 자매이자 친구 관계입니다. 눈빛만 봐도 서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정도라 팀워크는 그 어느 팀에 견주어도 뒤지지 않았습니다.


윤성빈 아시아 첫 금 등 기록 풍성


평창올림픽으로 ‘우리나라 최초’ 수식어를 얻은 선수들도 화제가 됐습니다. 윤성빈이 스켈레톤 종목에서 아시아 최초로 금메달을 땄고, 여자 스켈레톤에서는 정소피아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피겨에서는 유독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었습니다. 남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에서는 차준환이 쇼트 프로그램과 프리 스케이팅 합계 165.16을 기록하며 종합 15위에 올랐습니다.


미국 출생 민유라 -겜린 ‘홀로아리랑’으로 감동 선사


평창에서 유독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던 종목은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출전한 아이스댄스였습니다. 미국에서 태어나 자란 두 사람은 평창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국적을 바꿨습니다.


겜린은 훈련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부모님의 노후자금을 헐었고 민유라는 강아지 시터 일을 하면서 훈련을 병행했습니다. 어렵게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민유라-겜린은 프리 댄스에서 ‘홀로아리랑’ 선율에 맞춰 아름다운 연기를 보였습니다. 두 사람은 한국인이 사랑하고 우리네 정서가 녹아 있는 곡이라 꼭 사용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두 사람이 받은 최종 점수는 147.74점 종합 18위. 우리나라 아이스댄스 선수가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이래 가장 높은 성적을 남겼습니다.


이외에도 비록 메달권 진입은 하지 못했지만 메달을 딴 선수들 못지않은 투혼으로 화제가 된 선수도 있습니다. 남자 아이스하키팀 오현호는 캐나다전에서 상대 스틱에 얼굴을 맞아 앞니 3개가 나갔습니다. 오현호는 빙판에서 한동안 일어나지 못할 정도로 극심한 고통을 느꼈지만 그에 굴하지 않고 다음 경기인 핀란드 전에 출전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사진=정책브리핑 누리집,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하나된 마음과 열정으로 감동의 스포츠를 보여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92개국 선수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