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외신들은 문재인정부의 첫해를 대체로 긍정 평가했습니다. 국정 혼란과 좋지 않은 대외관계 속에서 정부가 출범했음에도 주요국과 외교를 복원한 성과를 높이 샀으며 한국 국민과 성숙한 민주주의 체제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문재인정부 1년

(사진=주요 외신들이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으로 다뤘다.│ⓒ해외문화홍보원)


2018 세계의 위대한 지도자 50인” - 포춘

위대한 협상가” - 타임

품격 있는 리더십” - 포린폴리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외신들의 평가입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한국이 세계 민주주의에 빛나는 귀감”이 라는 논평을 낸 바 있습니다(2017.11.9). 외신이 본 문재인정부 1년 성과는 무엇인지 알아봅니다.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새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6월에는 국내의 높은 인기와 지지도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미국 블룸버그는 “허니문을 즐기는 한국의 문바마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습니다(2017.5.23). 비권위적이고 소통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을 부각하며 높은 인기를 얻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비견하는 내용이었습니다.


6월 28일 미국 방문을 시작으로 문재인정부의 정상외교가 본격화됐습니다. 7월 6일에는 독일을 방문해 ‘베를린 평화 구상’을 밝혔습니다. 2017년 하반기 외신들은문 대통령이 현실주의·실리주의를 추구한다고 평가하며 북한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 ‘협상가’로서의 리더십을 높이 샀습니다.


2018년 새해와 함께 남북 화해 기류가 찾아왔습니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적 승리’라는 시각과 주요국 사이에서 펼친 ‘중재 능력’이 조명됐습니다.


문재인정부 1년, 외신들이 최대 성과로 꼽는 것은 ‘2018 남북정상회담’


외신들은 남북정상회담을 한반도 평화의 초석을 다질 전환점으로 평가하며 북미정상회담으로까지 이어진 데는 문 대통령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고 분석했습니다. CNN은 판문점 선언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협상의 대가(The masterful deal-maker)”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2018.4.26).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접근법은 정상외교를 거듭하는 동안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균형외교’와 ‘중재외교’를 펼치며 외교 지평을 확대해나갔습니다. 특히 방문국에 대한 존중과 노력에 대한 ‘감성외교’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문재인정부 1년

(사진=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된 4월 27일 킨텍스 프레스센터에 3000여 명의 취재진이 모였다. 이 중 해외 취재진은 850여 명에 달해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C영상미디어)


‘적폐청산’ 개혁 드라이브, 높은 지지율 배경


문재인정부의 국정 운영 평가도 이어졌습니다. 외신들이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개혁 추진이었습니다. 특히 재벌개혁 추진 의지를 주목했습니다. 독일 유력 주간지 <디 자이트>는 독일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개혁정책에 “희망을 향한 용기”라고 한 지지 발언을 소개했습니다(2018.2.14).


경제·산업 부분과 관련해서는 부정적인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경제·증시의 호황이 나타났다고 진단했습니다. 호주 일간 <더 오스트레일리안>은 원자재·에너지 비용이 급등하는 등 더할 수 없이 나쁜 상황에서도 한국 경제가 호황이라며 문 대통령의 취임이 한국 경제에 예상 밖의 강장제 역할을 했다고 평했습니다(2017.11.16).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창출 등 사회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공약이행 노력은 높이 평가했습니다. 동시에 노년층 빈곤과 여성 불평등을 한국의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장기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제언도 이어졌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평가도 이어졌습니다. 북한과 대화의 계기가 됐다는 시각과 함께 경기 운영과 행사를 통해 드러난 한국의 문화와 기술을 호평했습니다.


외신들은 뜨거운 관심만큼 제언도 덧붙였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외교적 노력 확대에 따라 2018년 중반이 ‘심판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안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했습니다(2018.1.9).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남북·북미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대해 ‘일본 소외’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2018.3.9). 프랑스 <르몽드>는 최저임금 보장이 가져올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며 장기훈련 또는 노년층 적정 연금지급 등과 같은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2017.8.11).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