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태풍이 지나고 무더위가 다시 찾아온 7월 14일 경남 창녕군 남지읍에 있는 사무실 겸 제조장에서 "실제 제 고모가 만드시고, 음식이나 식당 관련해서 고모란 이름을 사용하는 것이 흔치 않아 ‘고모가 만든 식혜’라고 상호를 정했어요."라고 말한 ‘고모가 만든 식혜’의 윤상훈(28) 대표를 만났습니다. 전통식품과 지역 농산물을 결합한 상품으로 창업을 한 청년장사꾼 그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고모가 만든 식혜


분홍빛 식혜에 하얀 쌀알이 동동, 그 사이사이 딸기 씨앗들이 선명합니다. 익숙한 식혜 맛에 딸기향이 조화로운, 바로 이 맛이구나. ‘고모가 만든 식혜(storefarm.naver.com/ricepunch)’의 딸기맛 식혜입니다. 냉동고에서 꺼내둔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덜 녹은 살얼음이 입안에서 녹으며 더위마저 싹 날아갑니다.


윤 대표는 7월 9일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와 네이버가 공동 주최하는 청년 창업 지원 프로젝트 사업 ‘e-커머스 드림 청년장사꾼 프로젝트(이하 e-커머스 드림)’에서 대상을 수상한 ‘청년장사꾼’입니다. 전통식품인 식혜에 지역 농산물인 딸기, 토마토, 단호박, 당근, 비트(Beet), 생강 등을 첨가해 색상과 맛이 색다른 ‘컬러풀 식혜’를 만들어 온라인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고모가 만든 식혜


▩ 청년위 ‘e-커머스 드림’ 프로젝트 대상 받은 청년장사꾼


e-커머스 드림은 온라인 비즈니스를 꿈꾸는 청년들의 실질적인 창업을 도와주기 위해 청년위원회와 네이버가 함께 지난 4월 첫 번째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사업 공모에서부터 창업 교육, 창업경진대회까지 ‘풀코스’로 지원이 이뤄졌습니다.


청년위원회와 네이버는 e-커머스 드림을 통해 전국 각지의 다양한 예비 청년창업가들에게 ▶온라인 창업에 필요한 집중 창업스쿨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전문가 컨설턴트 그룹 운영 ▶네이버 플랫폼 노출 및 수수료 지원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창업가들의 성공을 도왔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전국 10개 시·도 300여 명의 예비 청년창업가들이 참가해 개성 넘치는 아이템으로 창업의 꿈을 실현했습니다.


상 받고 며칠 동안 여운이 남았는데, 오늘에야 현실로 돌아왔어요. 상을 받고 보니 더욱 열심히, 제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윤 대표가 식혜사업을 구상한 것도 낙후된 지역 경기가 계기가 됐습니다.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고모의 칼국수식당이 폐업을 고민할 정도로 장사가 잘 안 돼 후식으로 식혜를 내놓기 시작했는데, 여기에 당근을 섞은 맛을 본 손님들이 그냥 식혜만 팔아도 되겠다고 권한 것을 보고 힌트를 얻었다고 했습니다.


▩ 방부제·합성첨가물 등 배제, 여성·엄마들에 호평


현재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식혜는 색다른 색상과 재료뿐 아니라 ‘방부제, 합성보존료, 인공색소, 합성첨가물을 첨가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내세우며 여성, 특히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윤 대표는 지금은 소량 공급되고 있지만 향후 투자를 유치하거나 조합을 결성하고 공장을 신설해 편의점 공급 물량을 늘리고, 인근 고속도로 휴게소 등지에서 지역 특산물로 판매할 계획입니다.


이번에 e-커머스 드림에서 받은 상금 1000만 원은 공장 신설에 시드머니가 되어줄 것입니다. 전통음식에 지역 농산물을 가미하는 아이디어로 새로운 후식 시장을 창조하고 있는 ‘고모가 만든 식혜’를 전국의 어느 편의점에서나 만날 수 있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고모가 만든 식혜


더불어 청년위원회와 네이버가 공동 주최하는 청년 창업 지원 프로젝트 사업 ‘e-커머스 드림 청년장사꾼 프로젝트’를 통해 '고모가 만든 식혜' 윤상훈 대표처럼 자신의 아이템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예비 창업자들이 성공의 꿈을 갖고 진출하는 발판이 되기를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