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자신이 원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시고 계신가요? 보통 성공을 한 사람들의 경우에는 어릴 적부터 오직 한길만 걸어 성공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다른 한 편에는 다양한 길에서 수많은 경험을 통해 성공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가스사업'이라는 한길만을 걸어 성공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바로 ㈜덕양의 이덕우(81)회장의 이야기 인데요. 이야기와 함께 ㈜덕양의 성장 일대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덕양의 이덕우 회장은 1961년 10월에 울산 중구 학산동의 한 허름한 건물에 '울산산소'라는 작은 간판을 내걸었습니다. 29세의 젊은 사장이었던 그는 자전거와 리어카에 산소통을 싣고 배달했습니다. 주변에서 "산소통을 들고 다니는 것은 위험하다"며 만류했지만, 그는 '산소 한 통에 쌀 한 말'이라는 높은 부가가치에 험한 일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 그는 50여 년이 지난 뒤 허름한 구멍가게를 국내 최대 산업용 가스공급업체로 성장시킬 수 있었습니다.


  '가스사업'이라는 뚝심 외길 경영의 놀라운 결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덕양은 수소를 비롯해 탄산가스·액체질소·산소·아르곤·암모니아 등 산업용 가스를 제조 및 판매하는 업체입니다. 이 중 수소는 전체 매출액의 약 65% 이상을 차지하며 덕양의 주력 제품으로 꼽히고 있는데요. 이 회사의 지난 매출액은 2,471억 8,281만원으로 전년도보다 109% 이상 늘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간의 성장률은 더욱 놀라운데요. 655억원에 불과했던 2007년의 매출액이 6년 만에 370% 이상의 매출을 늘렸으며 같은 기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30%를 상회한다고 합니다. 또한 2009년 1,040억원의 매출을 거둬 처음으로 1천억원대에 진입한 이후 2011년 2,148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2년 만에 두 배 이상 성장하기도 했는데요.


더불어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2007년 14억원에 머물던 영업이익은 2009년 73억원, 2011년 108억원으로 100억대를 처음 돌파했으며, 2013년에는 중소기업청과 벤처기업협회로부터 매출액 1천억원을 돌파한 고성장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덕양 매출 및 영업이익


이 같은 회사의 급성장은 어떻게 가능했을까요? 바로 오직 '가스사업'이라는 외길 경영을 고입해 온 이 회장의 '뚝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는데요. 이 회장이 가스사업을 시작하게 된 것은 산업 트렌드를 읽는 탁월한 감각 덕분이었습니다. 이 회장은 "1957년 군 제대 후 마산의 통조립업체에 입사했는데 3년 째 되던 해 울릉도 책임자로 발령 나자 사표를 내고 사업을 하기로 마음억었다"며 "공업도시로 발전가능성이 높았던 울산을 택해 가스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예측은 적중했는데요. 가스 가게를 연 지 불과 1년 만인 1962년 울산공업특구 건설사업이 본격화되면서 가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1960년대 중반 정유공장과 비료공장이 세워지면서 산소 대신 용접용 카바이드(아세틸렌) 고압가스 주문이 쇄도했고 한국비료와 계약하면서 회사는 비약적 발전을 거듭했습니다.


당시 국내에는 산소생산기술과 시설은 커녕 전문 인력조차 드물었지만 이 회장은 사업 확장을 위해 가스를 직접 생산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관련 논문과 서적을 닥치는 대로 사서 읽었고 일본으로 건너가 산소 제조기술을 배우는 등 관련 기술을 몸으로 직접 익혀 나갔습니다. 그렇게 1974년 아세틸렌공장을 인수한 데 이어 1979년에는 산소충전소를 준공했습니다.


이 회장은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울산 석유화학공단의 생산주력제품이 비료 등 유기화학제품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수소 생산에 나섰고, 수중에 있던 모든 돈을 털어 1984년 수소공장을 차렸습니다. 


덕양 울산 공장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덕양의 목표는 '토털 수소기업'


하지만 과연 그의 길이 탄탄대로 였을까요? 사실 그에게는 우여곡절과 시련도 많았는데요. 가장 아쉬웠던 점은 현대자동차가 설립된 이후 자신에게 온 LPG충전소 사업 권유를 거절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는 "초기 사업은 비교적 무난하게 진행됐지만 시련과 풍파도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며 "현대자동차가 설립된 후 LPG충전소를 한번 해보라는 권유를 받았는데 이를 수락했다면 초기 사업은 더욱 탄탄하게 진행됐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회고했습니다.


한편 회사의 급성장은 이 회장의 노력이 토대이지만 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데는 2008년 공동 대표로 취임한 이 회장의 차남 이치윤(53) 대표의 역할이 컸는데요. 이 대표 취임 이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의 저력은 바로 회사의 모든 사정을 꿰뚫고 있다는 점인데요.


그는 수소공장이 설립되던 1984년에 대학을 졸업하고 평사원으로 입사해 영업, 가스 충전, 배달까지 밑바닥부터 훑을 뿐 아니라 관리와 재무분야까지 거쳤습니다. 이 대표의 첫 작품은 1991년에 가스원료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총 40킬로미터에 달하는 화학단지 내 원료공급용 파이프 매설 사업을 추진한 것입니다. 이전에는 원료를 용기에 충전해서 사와야 했지만 1997년에 수소를 연료로 쓸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고, 그 해 10월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합금을 개발해 특허를 받았습니다.


덕양 여수 공장


(주) 덕양 홈페이지 : www.deokyang.com


㈜덕양은 지난 2012년 말 SK에너지와 수소공급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중 플랜트를 완공해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수소 납품이 이루어져 매출 증대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1천억원 가량이 소요되는 플랜트는 SK에너지 탈황공정에 사용할 수소를 생산하며, 시간당 5만노멀입방미터의 생산 능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른 매출 규모도 최소 1,2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돼 현재 매출액의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여, 최근 매출액 증가 추세와 신규 매출이 가세할 경우 내년은 4천억원대 진입을 예상하고 있는데요. 2009년 처음으로 매출 1천억원대를 돌파한 지 6년 만에 다시 매출 4천억원 돌파를 기록하게 되는 셈입니다.


이 대표는 최근 수소자동차 연료충전소인 수소 스테이션 기술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수소자동차가 보급되면 연료충전소인 수소 스테이션 수요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인데요. ㈜덕양은 약 30억원을 투자해 2008년 수소 스테이션에 쓰일 수소충전기를 개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대표는 "수소를 원료로 전기를 생산하는 휴대용 또는 발전용·가정용 연료전지를 개발해 덕양을 '토털 수소기업'으로 키워 나가겠다"며 100년 가는 가업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상으로 이덕우 회장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덕양의 성장에 대해 함께 알아보았는데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한 방법들은 다양하지만 자신만의 방법으로 본인의 목표를 달성하고 만족하는 것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시련과 고통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우리 함께 이겨내어 꼭 꿈을 이루어보아요^^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2.10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