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조선시대 왕들이 실제 살았던 궁궐에서 인문학 강의를 듣는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아마도 조선시대 선비가 된 듯한 느낌이 들 것 같은데요. 문화재청이 실시하는 '인문학으로 배우는 궁궐' 강좌를 신청한다면 조선왕조의 숨결을 가까이에서 느끼며 옛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답니다 :)  



  옛 조선 왕들의 터에서 배워보는 조선시대 이야기


문화재청에서는 오는 7월 30일부터 9월 3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부터 한시간 반동안 창경궁 경춘전(景春殿)에서 '인문학으로 배우는 궁궐' 강좌를 진행합니다. 인문학 확산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인문학으로 배우는 궁궐' 강좌는 전통적 정신문화의 정신을 널리 알리고 진흥시키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이 강좌는 주로 궁궐과 조선 왕실의 역사 전반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는데요. 특히 올해는 '오늘, 조선 왕을 듣다'라는 주제로 조선시대 국왕의 인생역정과 조선왕실의 주요 인물·사건 등을 중심으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번 강좌에서는 세 분의 교수님들이 각 2개의 강의를 진행해 총 6개로 진행됩니다. 먼저 첫번째 강연자는 단국대학교의 김문식 교수인데요. 김문식 교수는 7월 30일에 '조선의 국왕즉위식'에 대해, 그리고 8월 6일에는 '조선의 국왕 교육'을 주제로 강연합니다. 


다음으로 건국대학교 신병주 교수는 8월 13일에 '인조와 소현세자'에 대해, 그리고 8월 20일에는 '영조와 사도세자'를 주제로 강연합니다. 마지막으로 동국대학교 노대환 교수는 8월 27일에 '두 여인의 치마폭에 가려진 숙종 대의 정치사'에 대해, 그리고 9월 3일에 '정조와 그의 시대'에 대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편 7월 30일과 8월 27일에는 '문화가 있는 날'로서 강연이 있을 예정인데요. 강연 시작 시간도 오후 6시 30분이 아닌 7시로 늦추어졌기 때문에 퇴근시간 이후 참석하기 어려웠던 직장인과 학생들에게 더 많은 수강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강연을 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강연은 국민 누구나 들을 수 있지만 경춘전의 규모를 고려해 매회 50명으로 인원을 제한합니다. 참가비는 무료(창경궁 입장료 무료)이며, 수강 신청은 인터넷 예약시스템을 통해 선착순으로 사전 예약을 받는데요.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 공지사항)과 창경궁관리소 누리집(http://cgg.cha.go.kr,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인터넷 예약시스템(수강신청) http://cgg.cha-res.net

문화재청 누리집 www.cha.go.kr

창영궁관리소 누리집 http://cgg.cha.go.kr 

☎ 문화재청 고객지원센터 1600-0064


  올 9월부터는 다양한 인문학 관련 행사도 함께 즐기세요


인문학으로 배우는 궁궐


문화재청은 궁궐과 함께 도성으로 범위를 확대해 의례재현, 공연, 전시, 체험활동 등의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할 예정인데요. 궁궐 대표 야간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은 9월부터 11월 음력 보름 전후에 다시 시작합니다. 또 '자경전 다례체험'은 9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일요일에 시행합니다. 


궁중 장 담그기옹기장의 옹기 제작 시연도 올가을에 개최하며, 수문장 교대의식은 연중 상설 프로그램으로 현재 진행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는데요. 바로 의례와 생활재현 프로그램도 있답니다. 


또 조선 근대사를 재현하는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는 10월 주말에 열리며 왕실 여성이 유일하게 참여했던 종묘의례 '종묘 묘현례'는 9, 10월에 있을 예정이고, 왕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궁궐의 일상을 걷다'도 10월 주말에 실시합니다. 그리고 지난해 시범 운영을 하며 평가가 좋았던 궁궐 호위군 사열의식인 '첩종(疊鐘)'은 9월과 10월 주말에 상설 개최됩니다.


한편 궁궐에서의 삶과 지혜를 전하는 강연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경복궁 '목요특강'(10월), 덕수궁 '정관헌 명사와 함께'(9~10월), 창덕궁 '후원에서 한 권의 책을'(9~10월) 등 다양한 인문학 교육·체험 행사를 계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재청에서 주관하는 '인문학으로 배우는 궁궐'과 관련 행사들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옛 조선의 이야기를 들어보거나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옛 조선을 느껴볼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드라마나 책으로만 접했던 옛 조선 이야기를 직접 조선 왕들의 터에서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마도 그 옛 이야기가 더 가슴깊이 새겨질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