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일자리와 복지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앞으로 더 확대될 전망입니다. 국민의 시각에서 연계해 취업 지원 정보 공유를 확대하며 청년 취업을 강화하는 데도 집중할 예정입니다. 내게 맞는 일자리를 더욱 빠르고 쉽게 찾길 바랍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


현재 16개 정부 부처가 100개가 넘는 취업 지원사업을 따로 운영해 일자리를 찾는 사람 처지에선 자신에게 맞는 지원사업이 무엇인지 찾기 어려웠습니다. 여성, 청년, 저소득 층 지원 대상이 세분화된 데다 부처별로 고용정책도 달라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 고용복지플러스센터, 2017년까지 100개로 확대


이에 정부는 국민들이 좀 더 쉽게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취업 지원체계 효율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취업 지원체계를 효율적으로 바꾸는 방법 중 가장 큰 핵심은 원스톱 서비스입니다. 구직자의 취업을 돕는 창구를 일원화해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방문하면 ‘취업 상담-직업훈련-일자리 알선’으로 이어지는 정부 지원을 한 번에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복지플러스센터를 확충합니다. 현재 22개인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2017년까지 100개로 늘릴 계획입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지역주민에게 복지와 고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요자 중심형 복합서비스 지원제도로 높은 취업률과 서비스 연계 건수 등으로 구직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는 고용센터(고용노동부), 일자리센터(자치단체), 희망복지지원단(보건복지부), 새일센터(여성가족부), 서민금융센터(금융위원회), 제대군인지원센터(국가보훈처) 등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 입주해 구직자들이 한 번에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합니다.


이 밖에도 정부 구직·구인 정보 누리집인 워크넷과 HRD-Net의 회원 정보를 통합하고 하나의 창으로 연결해 원스톱으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


▩ 구직자별 맞춤형 패키지 제공 및 산업계 수요 맞춰 직업훈련 재편


사업별로 다른 서비스 과정을 통일해 기초상담부터 사후관리까지 구직자에 맞게 진행하는 맞춤형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구직자가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방문하면 먼저 기초상담과 구직자 등록을 하고, 기초상담 결과에 따라 맞춤형 추가 지원을 받게 됩니다. 특히 훈련 단계에서는 한국폴리텍대학 기능사과정, 청년취업 아카데미 등 각 부처 훈련사업 및 인턴제 등과 연계해 현장 체험형 과정을 이수할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현재 훈련 참가자가 선호하는 과정에 편중돼 있는 직업훈련은 산업계 수요 중심으로 개편합니다. 이에 앞으로는 채용계획이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훈련 수요를 최대한 반영한 현장 수요 밀착형 특화훈련을 도입해 기업 수요를 반영할 계획입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또한 구직자에게 취업훈련과정 비용을 지원해주는 내일배움카드제도의 대상자 선별을 강화해 취업 외 목적으로 훈련과정을 듣는 참여자를 배제합니다.


고용장려금과 관련해서는 지원 대상과 지급방식을 개편합니다. 이에 청장년 인턴 취업 지원사업 참여자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고용기간, 임금 수준을 감안해 정규직 전환 지원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고용 촉진 지원금은 취업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취지에 맞춰 지원 대상을 선별할 계획입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 하나로 통합 원스톱 서비스와 고용 지원 관련 효율화 방안이 정착되어 취업을 원하는 국민들이 좀 더 쉽게 일자리를 구하고, 복지의 혜택을 누리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