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전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는 ‘지카바이러스’ 확산에 대해 정부가 발 빠른 선제 대응에 나섰습니다. 국무조정실은 2월 3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에 따라 지카바이러스 국내 유입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정부 내 대응체계를 점검했습니다. 지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관련 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전문가자문단을 운영하는 한편, WHO 및 감염병 발생 국가와 정보를 공유하는 등 국제 공조도 강화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지카바이러스 소두증


▩ ‘지카바이러스’ 세계보건기구 위기상황 선포


또한 국내 유입 시 바이러스의 전파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진단 및 의료 대비체계를 강화하고, 지카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소두증 신생아 출산 위험이 높은 임신부 보호를 위한 조치도 시행합니다. 이와 함께 당초 2017년으로 예정됐던 모기 관련 전국 일제조사를 앞당겨 올해 실시하고, 모기 방제지침을 마련해 지자체 등과 함께 모기에 대한 방역을 강화합니다.


아울러 국내외 여행안전 확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 누리집 등을 통해 발생 국가에 대한 최신 정보와 행동수칙 등을 제공합니다.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열, 발진, 관절통, 눈 충혈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며, 이 증상은 일주일 정도 지속되다가 사라집니다. 일상적인 감기와 마찬가지로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를 통해 대부분 회복됩니다. 문제는 임신한 여성입니다. 임신한 여성이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두뇌가 성장하지 못하는 ‘소두증’에 걸린 아이가 태어날 위험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지카바이러스의 발원지인 브라질에서는 소두증을 가진 신생아가 계속해서 태어나고 있습니다. 브라질에서 발생한 소두증 의심 사례는 4180건이며 이 가운데 270건은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중 68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지카바이러스 감염 환자 해외 유입 사례가 확인된 국가는 미국과 캐나다, 프랑스, 영국, 대만 등 7개국에 이르러 감염 환자 발생 국가까지 포함하면 30개국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카바이러스 국가


WHO는 2월 1일 지카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을 선포했다. 마거릿 챈 WHO 사무총장은 “최근 브라질에서 보고된 소두증과 그 밖의 신경장애 사례는 ‘이례적인 일’로 그 밖의 다른 지역 공중보건에도 위협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국제적인 신속한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 임신한 여성 감염되면 ‘소두증’ 유발! 감염 의심 환자 즉시 신고!


국내는 아직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남미 지역 등으로 여행을 다녀왔거나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카바이러스 소두증


1월 중순부터 “중남미 지역에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이 지속적으로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지역 여행객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임신한 여성은 해당 공감지역 여행을 연기해달라”고 권고해왔습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1월 29일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을 제4군 법정 감염병(국내에서 새롭게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는 감염병 또는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해외 유입 감염병)으로 지정했습니다.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되면 지카바이러스 감염 환자와 의심 환자를 진료한 의사는 보건소장에게 즉시 신고해야 합니다.


Q 지카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09)나 거주 지역 보건소에 신고해야 합니다.


지카바이러스의 발원지인 브라질에서 샘플, 질병관련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고 있어서 원인을 밝혀내기 어렵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으며, 카니발 시즌이 시작되면서 국제적으로 확산 경고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발행하고 않고 있지만 한 번 발견되면 파급력은 상당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의심될 때는 반드시 질병관리본부나 거주 지역 보건소에 신고 바랍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