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시장은 그 누구들에겐 추억 속 그림, 더 어린 누구들에겐 가보지 않은 곳이었습니다. 요즘 시장은 달라졌습니다. 재래시장이라는 이름도 '전통시장'으로 옷을 바꿔 입었습니다. 더불어 전통시장에서 꿈을 펼치려는 젊은이들이 많아졌습니다. 시장으로 간 젊은이들은 누구인지, 그들이 바꿔놓은 전통시장의 모습은 어떤지 살짝 엿보았습니다.

 

전통시장


동진시장 - 김효선 청년 보부상 대표

드림캐처 액세서리를 만드는 청년 보부상 김효선(36) 대표는 서울 연남동 동진시장에 둥지를 튼 3년차 청년상인입니다. 그가 파는 수공예품은 그저 예쁘기만한 장식용이 아닌 실용성까지 겸비한 작품으로 방문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그가 연남동 동진시장에 온 것은 2015년 여름. 플리마켓(벼룩시장) 정보를 공유하는 카페를 통해 발을 들였습니다. 처음 동진시장에 청년장터가 열릴 때만 해도 지금처럼 손님이 많지 않았다고 합니다. 좌판 하나만 벌일 정도로 소규모로 운영됐는데, 지금은 30여 명의 청년상인들이 참여할 정도로 판이 커졌습니다. 1년반 만에 유동 인구가 4~5배 정도 늘었다는 게 그의 설명입니다. 동진시장 하나로 주위 상가도 바뀌고 지역 경기도 활기를 띠기 시작했습니다.


취미는 곧 생업으로 연결됐습니다. 김효선 씨는 “밥을 먹고 집세와 공과금을 내야 하는 절박감에 시작한 일”이라고 말합니다. 동진시장 말고도 강남이나 홍대에서 열리는 플리마켓에 참여해 수공예품을 팝니다. 옛날로 따지자면 보부상인 셈입니다. 손님을 맞는 그의 눈빛이 활기찹니다.

 

전통시장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제 일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아요. 제 상상력이 디자인과 제작, 판매까지 이어지는 데 자부심을 느끼죠. 유 행에 따라가지 않는 것은 저만의 창작 자존심이에요.”


서울 풍물시장 ‘청춘 1번가’ - 임하나 라온미나 대표

1960년대 거리를 재현한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서울풍물시장의 ‘청춘 1번가’에는 개성 넘치는 청년장사꾼이 운영하는 문화상점 10여 곳이 자리합니다. 한복집과 액자 가게, 포목상 등 품목도 다양합니다.


20대 청년창업가인 임하나(28) 라온미나 대표는 이곳에서 생활한복을 팝니다.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다가 지난해 봄부터 이곳에 생애 첫 가게를 냈습니다. ‘라온’은 ‘즐겁다’의 순우리말. 라온미나 생활한복의 특징은 양장 천을 가지고 전통기법으로 재단해 한국의 멋스러운 이미지를 되살렸다는 점입니다.


청춘 1번가 상점의 주인장은 대부분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입니다. 서울시가 전통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청년창업가에게 임대료와 인테리어 비용을 일부 지원해줬습니다. 임대표는 라온미나 2호점을 제주에 낼 계획입니다. 임대표는 라온미나 2호점을 제주에 낼 계획으로 그의 표정이 밝습니다.

 

전통시장


지금은 정부 지원금 혜택을 받고 있지만, 지원이 끊긴 이후의 삶도 대비해야 한다.”


인현시장 청년가게 4호 - 이관호 서울털보 대표

늘 기계가 돌아가는 충무로 인쇄골목. 밥집과 선술집이 고단함을 달래주던 60년 전통의 인현시장이 있습니다. 마주 오는 사람과 어깨가 닿을 법한 좁은 길에 작은 점포들이 빽빽하게 들어찬 좁은 시장 골목에 젊은 상인들이 들어와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관호(31) 씨가 운영하는 ‘서울털보’는 인현시장 청년가게 4호입니다. 옛 경양식집 분위기의 선술집 안은 초록색 천장 아래로 모양이 제각각인 낡은 테이블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인현시장에 청년가게가 들어선 것은 중소기업청이 주관하는 ‘전통시장 청년상인 창업지원’에 선정되면서부터입니다. 서울털보를 비롯해 닭강정을 파는 ‘청춘강정’, 액세서리 공방 ‘바스타드 키드’, 수공예품 가게 ‘따뜻한 봄꽃’등이 지난해 6월 문을 열고 성업 중입니다.

 

전통시장


이제까지 운이 좋았어요. 계획하거나 의도한 것은 전혀 없죠. 서울털보가 중구의 핫플레이스로 선정되며 이름도 많이 알렸어요. 해외에서 중국인 관광객도 왔고, 일본인 블로거가 다녀가 글을 올리고 나서는 일본인 모녀가 치킨 먹으러 왔어요. 손님 늘어가는 재미가 있어요. 인현시장을 알리는 것이 서울털보도 잘되고 다 같이 상생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구로시장 청년 1호점 - 윤지혜·변은지 쾌슈퍼 대표

창업을 하면서 좋은 동지를 만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유쾌한 도전 앞에 든든한 동지가 있다면 이보다 행운일 수 없습니다. 구로시장 ‘영플라자’에 들어선 신개념 슈퍼마켓 ‘쾌슈퍼’의 윤지혜(30)·변은지(29) 대표는 대학 동기로 만나 창업 동지가 됐습니다. 함께 배낭여행을 떠나며 창업을 꿈꾼 것이 지금의 모습이 됐습니다.


그러나 청년들만의 힘으로 터를 잡는 것은 힘들었습니다. 이들은 부족한 부분에 대해 실무 경험을 쌓기로 하고 광고회사에 취업했습니다. 각자 다른 회사를 다니면서도 동네 슈퍼마켓을 찾아다니는 독특한 취미는 여전했습니다. 사업을 결심한 계기는 동네 슈퍼마켓이 하나둘 문을 닫기 시작하면서부터입니다.


‘쾌슈퍼’가 문을 연 지 어느덧 3년째입니다. 손님이 오면 일단 대화로 소통을 트는 것이 이들의 철칙입니다. 기호를 묻고 취향에 맞게 추천해줍니다. 시장안인 데다 상권이 아직 크게 형성되지 않아 힘든 부분이 있지만, 두 사람의 유쾌한 철학 공간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전통시장


남미에서는 식료품 가게를 ‘콜마도’라고 불러요. ‘가득 찼다’는 의미죠. 그곳에서는 항상 노래가 흘러나와요. 지금의 쾌슈퍼는 대형마트와 비교하면 자본이나 밀집도가 낮을 수 있지만, 저희나 손님들로 인해 시장이 활기차고 사람들로 가득한 공간이 됐으면 해요.”

전통시장

 

전통시장


쇠락해가는 공간에 젊은 상인들이 둥지를 틀면서 낡은 이미지를 벗고 활력 넘치는 명소로 전통시장은 거듭나고 있습니다. 청년 상인들의 활력이 정(情)이 넘치는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더욱 기대해봅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