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정부가 최근 소 사육농가를 중심으로 발생한 구제역의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가축방역심의회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2월 9일 구제역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민안전처에 기존 설치 운영 중인 AI대책 지원본부를 2월 9일부터 구제역·AI대책 지원본부로 개편해 선제적인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구제역


우선 전국의 모든 시군 간, 시도 간 거점소독 장소를 설치해 주요 도로에 설치된 통제 초소가 전국의 주요 도로로 확대되고 인력과 장비도 지원됩니다. 또 전국 축산농가(우제류 관련) 모임 금지 등의 조치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전국 우제류 가축 시장을 2월 9일부터 18일까지 일시 폐쇄하며, 같은 기간 농장 간의 생축 이동도 금지됩니다. 관련 종사자들도 농장 출입을 최소화하고, 부득이 방문하는 경우에는 농장 출입을 전후해 1회용 방역복 착용과 소독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합니다.


구제역·AI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은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면서 이어 “정부는 심각단계로의 격상 조치를 통해 구제역이 빠르게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첫 발생 시 초동대처로 확산 가능성 낮춰


우선 초동방역팀(발생농장 이동통제), 역학조사팀, 중앙기동방역기구(방역지도)를 투입해 긴급 방역조치를 취했습니다. 발생농장 및 반경 3km 이내 우제류 농장(99농가 약 1만 두)에 대해서는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첫 확진 당일인 2월 5일, 농장 내 사육 중인 젖소 195두 모두를 살처분 후 매몰까지 완료했습니다.


긴급 백신접종도 철저히 했습니다. 충북 소재 소, 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5만 5000두)에 긴급 예방접종을 실시하기로 하고, 전국의 우제류 농장에 대한 백신접종 및 예찰도 강화토록 했습니다. 역학조사도 착수하여 구제역 발생원인 및 유입경로 등을 분석하기 위해 중앙역학조사반이 즉각 투입됐습니다.


이 밖에도 검역본부는 SOP에 따라 금번 바이러스(O형 및 A형)를 구제역 세계표준연구소에 송부해 바이러스 분석 및 백신매칭 결과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도로 검역본부 자체적으로도 백신매칭 시험을 해 3월 중 적합성을 종합 분석할 계획입니다.


잠잠하던 AI 의심신고 접수, 종식 박차


한편 정부는 잠잠해진 조류인플루엔자(AI)도 재발 조짐을 보임에 따라 대책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관할 지자체는 농장에 대한 출입통제와 이동제한 조치 등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월 8일 최근 잇따라 발생한 소 구제역과 관련해 신속하고 과감하면서도 선제적인 총력 대응을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이날 정부청사에서 열린 민관합동 구제역·AI 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한 황 권한대행은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모든 지자체는 신속하고 과감한 광역의 구제역 방역조치와 함께 꼼꼼하고 즉각적이며 선제적인 대처를 철저히 하라”고 말했습니다.

 

구제역


구제역은 AI와 달리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으나 바이러스 전파속도가 빨라 신속하고 과감한 초동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정부가 확산 방지 총력에 기울이며 촘촘한 방역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만큼 조속한 해결이 되기를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