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살포시 봄이 내려앉습니다. 봄의 전령 매화도 봉우리를 틔우며 겨울에 작별을 고합니다. 다가오는 봄을 견딜 수 없다면 봄을 마중 가볼까요? 가장 빨리 봄을 만나볼 수 있는 남녘은 곳곳이 수채화처럼 물들어가고 밥상 가득 산해진미가 차려집니다. 각양각색의 봄을 뽐내는 남도로 떠나요. 봄맞이 남도 여행지를 추천합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섬과 바람의 노래 거제·통영·남해

가는 곳마다 감탄하는 ‘거제8경’

온화한 날씨와 어울리는 비경은 가는 곳마다 감탄을 자아냅니다. 그중 으뜸은 신선대입니다. 해금강테마박물관에서 이어진 작은 산책로를 따라 정취에 취해 있자면 어느새 신선이 됩니다. 굽이치는 해안이 최고의 비경을 벗 삼아 신선이 풍류를 즐겼다고 전해지는 곳입니다. 멀리 보이는 다도해와 하얀 파도가 기암괴석에 부딪히 는 것을 보고 있자면 시름이 절로 잊힙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예술가의 흔적 따라 ‘남망산·전혁림미술관’

‘한국의 나폴리’ 통영은 시인 김춘수, 소설가 박경리, 미술가 전혁림 등 걸출한 예술인들을 배출한 지역으로 예술과 바다가 어우러진 곳입니다. 예술가들이 즐겨 올랐을 남망산에 오르면 오밀조밀한 통영 풍경을 다양한 각도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통영에 가면 거쳐 갈 수밖에 없는 강구안 일대도 눈에 들어옵니다. 남망산 조각공원에 앉아 개성 있는 작품들을 만나고 있자면 솔솔 불어오는 바람따라 새봄이 느껴집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육지와 보물섬을 잇다, 남해대교

남해는 1973년 남해대교가 놓이기 전까지는 섬이었습니다. 현재는 하동과 남해를 잇는 남해대교, 삼천포와 창선도를 잇는 창선·삼천포대교가 육지와 연결해 남해는 섬 아닌 섬이 됐습니다. 흔히 남해를 보물섬이라고 합니다. 우선 봄의 보물은 남해대교가 이어지는 벚꽃터널입니다. 붉은 옷을 입은 남해대교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다리를 거론할 때 빠지지 않습니다.


남도 바닷길의 완성 여수·순천·완도

바다 위에 핀 꽃 한 송이, 오동도

3~4월 붉은 동백이 물드는 바다의 꽃섬 오동도는 여수를 대표합니다. 한려해상공원의 시작이자 끝이기도 합니다. 섬에는 동백나무, 시누대 등이 울창합니다. 3000여 그루의 동백나무는 3월 중순경이면 섬을 뒤덮으며 절정을 이룹니다. 붉은 동백꽃에 취해, 낭만에 취해 데이트하기도 딱 좋습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순천을 수놓는 꽃바람, 선암사·송광사

봄이 되면 선암사 돌담길은 홍매화 꽃길로 변신합니다. 선암사는 ‘화훼사찰’이라 불릴 만큼 백매화, 백목련, 산수유 등이 사찰을 수놓습니다. 이렇게 선암사에서 시작된 순천 꽃바람은 한국의 삼보사찰 가운데 하나인 송광사 벚꽃에서 절정에 이릅니다. 송광사는 봄에, 해인사는 가을에 아름답다는 ‘춘송광 추해인(春松廣 秋海印)’이란 말도 있습니다. 벚꽃이 제법 풍성하게 필 무렵 벚꽃길 드라이브를 권합니다.


느림의 미학, 완도 ‘청산도’

하늘, 바다, 산의 푸름이 펼쳐진 섬 청산도. 느림의 미학이 느껴지는 ‘청산도’에서는 매년 4월 슬로길 축제가 열립니다. 이 길은 마을 간 주민들이 이동할 때 이용되던 길로, 아름다운 풍경에 취해 절로 발걸음이 느려진다 하여 이런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봄이면 길 주변에 펼치진 유채꽃과 바다의 조화가 눈부시게 다가옵니다. ‘완도’ 하면 전복입니다. 청산도 역시 전복 양식장이 많습니다. 해녀들이 물질한 갓 잡은 해산물 또한 싱싱한 맛을 전해줍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숨겨진 맛의 비밀 장흥·보성

산과 바다의 풍류에 맛까지 더해진 정남진

장흥 정남진 전망대는 우산도 관광지구에 있어 다도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수상가옥을 보유한 전국 최초의 해양낚시공원이 있어 낚시인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또 아름다운 머리 장식을 얹은 듯하다는 이름의 천관산은 숲과 계곡이 화려해 산악인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봄맞이 남도 여행지 추천


눈, 코, 입으로 밀려드는 봄맛, 보성

보성 하면 초록 융단의 녹차밭부터 떠오릅니다. 보성은 예로부터 차나무가 자생하여 녹차를 만들어왔습니다. 웰빙 열풍과 함께 인기를 더해가는 보성 차밭에서는 해마다 5월이면 녹차축제인 ‘다향제’가 열립니다. 차 산업의 선도주자 보성의 잘 몰랐던 또 다른 얼굴은 그 유명한 벌교 꼬막의 본산지라는 것입니다. 향긋한 봄나물이 넘쳐나는 요즘 꼬막과 함께 쓱쓱 비벼 먹으면 봄의 향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남도 봄맞이 지역 축제

광양 국제매화문화축제 전통예술 공연과 문화교류행사로 확산 추진해 남도의 품격이 묻어나는 광양만의 독특한 맛과 멋스러운 축제가 펼쳐진다.

•기간 : 3월 11~19일 •장소 : 전남 광양시 다압면 지막1길 55 •문의 : 061-797-1987

구례 산수유꽃 축제 산수유 꽃말인 ‘영원한 사랑’을 주제로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지리산 자락을 온통 노랗게 물들이는 3월 중순경이면 지리산 온천관광지 와 산수유 군락지 일원에서 축제가 열린다.

•기간 : 3월 18~26일 •장소 : 전남 구례군 산동면 상관 1길 45 •문의 : 061-780-2726~7

남해 설천참굴축제 ‘바다의 우유’ 굴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는 설천참굴축제는 올해 2회를 맞이한다. 굴요리대회, 보물찾기 등을 마련해 다양한 해산물을 먹 는 재미와 즐기는 재미를 동시에 선사한다.

•기간 : 4월 1~2일 •장소 : 경남 남해군 설천면 문항어촌체험마을 일원

진해 군항제 봄 축제에 진해 군항제가 빠질쏘냐. 4월 진해는 벚꽃 천지다. 흐드러진 벚꽃부터 활짝 핀 후 떨어지는 꽃비까지 진해는 환상적으로 변한다. 군악대의 ‘군악의 장 페스티벌’도 진해 군항제에서만 볼 수 있다.

•기간 : 4월 1~10일 •장소 : 경남 창원시 진해구 통신동 •문의 : 055 -225 -4086

봄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차츰 오르고 있는 요즘, 봄을 먼저 만나러 남도 여행을 떠나보세요.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