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 중견기업과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들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를 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이러한 인력난과 취업난 모두를 해결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11월 4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중소기업청과 공동으로 개최한 '2014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을 개최했습니다. 글로벌경쟁력을 갖추었음에도 홍보가 덜 된 기업들에 대해 알리고 취업 준비생들에게는 알짜배기 중소기업을 알리는 자리를 만들어줄 수 있는 자리죠.


   취업난과 인력난을 동시에 해결하는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대책'



이는 지난 10월 30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가 '한국형 히든챔피언(강소기업) 육성대책' 발표를 통해 산업부의 '글로벌전문기업 육성사업'과 중기청의 '월드클래스300 사업'을 통합 운영하기로 결정한 이후 열린 첫 행사입니다. 그간 산업부와 중기청은 협업을 통해 중소 및 중견기업 지원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논의를 이어왔는데요. 이번 행사는 이러한 논의의 결과물로 두 주체가 마련한 첫 공동행사라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이번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산업부 글로벌전문 후보기업과 중기청 월드클래스300 기업의 평균 업력은 24년, 매출액은 1,947억원이다.

이날 참가한 기업 86곳의 채용공고는 행사 홈페이지(leadingkorea.jobkorea.co.kr)에 게재되어 구직자들이 온라인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별도로 채용공고를 게재하지 않은 기업이더라도 구직자들이 직접 행사장 부스를 방문함으로서 수시채용 일정, 사내 복리후생정보 등을 제공받을 수 있었습니다.

현장을 방문한 구직자들은 자신의 취업준비 상태를 점검하는 계기를 가졌습니다. 아울러 당일 현장면접이 가능한 직무를 찾아 연계해 주는 맞춤형 채용지원, 취업세미나, 면접이미지 컨설팅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았습니다. 당일 현장면접에 참가한 김현정(26)씨는 "평소 지망하던 마케팅 분야에서 면접을 볼 수 있어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며 "중소기업이라 해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비전있는 곳이 많다는 사실을 이번 채용박람회를 통해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을 방문한 구직자들에게는 자신의 취업 준비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




이날 개막식에 참여한 산업통상자원부 황규연 산업기반실장은 "우수 인재 유입은 중소, 중견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핵심동력"이라며 "이번 취업박람회가 역량있는 중소, 중견기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중소기업청 최수규 차장은 "우리 경제의 새 도약을 위해서는 중소, 중견기업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한국형 히든챔피언을 발굴하고 후보기업들을 육성하는 데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글로벌전문기업 육성과 월드클래스300 프로젝트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는 시상식도 열렸습니다. 루트로닉, 디와이엠 등의 글로벌전문 후보기업과 평화정공, 아이에스시 등의 월드클래스300 기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밖에 샘표식품과 KH바텍 등이 중소기업청장상을 받는 등 총 33명의 기업인과 지원기관 담당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어 글로벌전문 후보기업과 월드클래스300 기업의 성공사례 공유를 위한 성과포럼이 열려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이 형성되었습니다. 성과포럼 참가자들은 우수 기업의 성공사례 발표, 패널토론 등을 통해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중소, 중견기업 관련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4년 한해 창조경제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펼쳐진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무래도 이러한 중소 및 중견기업을 위한 기회의 장인 것 같아요. 탄탄한 경제기반을 만드는 데 있어 중소기업의 육성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요즘, 정부의 지원 아래 많은 기업들이 각자의 역량을 발휘해 경쟁력을 갖춘 알짜배기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