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공감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정책정보지


이제 어느 동네든 길고양이 한두 마리쯤은 살고 있습니다. 어딜 가든 볼 수 있지만 누구에게나 익숙하진 않기 때문에 인간과 고양이가 더불어 살기는 쉽지 않습니다. 더구나 최근 늘어가는 길고양이 때문에 집주변 민원들도 많아졌습니다. 인간으로부터 소외된 길고양이 그 둘의 공존을 위한 일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고양이 캐릭터를 활용한 노트, 가방, 텀블러(손잡이가 없는 원통형 보온 찻잔) 등을 제작해 판매액의 절반을 길고양이 구호를 위해 기부하고 있는 조춘배 씨입니다.


길고양이


날카로운 눈매와 조심스레 내딛는 네 발의 움직임이 왠지 보는 사람을 경계하게 만들어 누군가에게 고양이는 아직 ‘낯선’ 동물일 수 있습니다. 춘배 씨가 고양이, 정확히 말해 길고양이에 관심을 갖게 된 건 3년 전입니다. 늦은 밤 작업실 밖에서 들리기 시작하던 고양이 울음소리는 다음 날 아침까지 계속됐습다. 생후 한 달 남짓 된 고양이는 에어컨 실외기에 몸이 끼어 신음하고 있었습니다.


동물병원에 데려갔더니, 아기 고양이는 영양실조에 감기와 피 부병까지 앓고 있었어요. 길 위에서 생활해야 하는 길고양이들을 치료하는 데는 상당히 많은 돈이 든다는 걸 알게 됐어요. 길고양이 한 마리를 구조해 치료할 때 중성화수술(TNR) 등 비용이 평균 70만 원, 많게는 300만~400만 원까지 들어요. 함께 한국예술종합학교 애니메이션 전문사 과정에 다니는 두 명의 팀원과 길고양이 구호 프로젝트를 시작한 건 그때부터였죠.

 


길고양이


▩ 부담스러운 기부, 예쁜 물건 사는 재미로 전환


그들이 제일 먼저 찾은 곳은 길고양이 보호 활동을 하는 ‘한강맨션 고양이’라는 인터넷 카페였습니다. 2006년 당시 서울 한강맨션의 지하실은 길고양이들의 안식처로 이용되었는데, 주민들 간 갈등으로 폐쇄됐고 결국 몇몇 고양이들이 출구가 막힌 지하실에 갇혀 죽었습니다. 이를 안타깝게 지켜본 주민들이 길고양이 구조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구청을 설득해 남은 고양이들을 구출했습다. 그렇게 시작된 길고양이 구호 활동이 지금까지 지속돼 회원 4000여 명이 활동하는 ‘전국구’ 비영리단체가 됐습니다.


길고양이


춘배 씨와 팀원들은 매년 2회 개최되는 카페 바자회에 고양이 캐릭터를 그려 넣은 노트와 에코백을 팔아 판매액의 절반을 이 단체에 기부했습니다. ‘빙위드캐츠(Being With Cats)’라 명명한 독자적 브랜드의 첫 프로젝트 ‘같이 살아요’의 시작이었습니다.


길고양이


▩ 고양이 애호가만의 일 아닌, 도시 속 모든 생명 공존 위하는 일


지난 3월 ‘빙위드캐츠’는 청년 예술가의 창업을 후원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예컨대(예술가-컨설턴트-대화) 프로젝트’의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단순히 예술가 개인의 작업 활동을 위한 것이 아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이 선정 이유였습니다.


빙위드캐츠 제품 가격의 원가와 세금을 빼고 나면 실제 기부금은 판매액의 20~30% 정도로 이는 보통 유통사가 가져가는 수수료 비율과 같습니다. 춘배 씨와 팀원들은 제품 디자인부터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스스로 해결하기 때문에 그만큼을 기부한다는 기준을 세웠습니다. 본격적인 사업 개시 전인 현재 한 달 기부금은 20만~40만 원 정도입니다.


‘착한 일’을 하기 위해서는 경제생활을 영위할 수 있을 만큼의 수익을 올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래야 사업에 ‘올인’할 수 있고 그렇지 못하면 봉사활동 수준에 머물게 된다는 게 춘배 씨의 설명입니다.


길고양이


빙위드캐츠는 오는 10월 말 공식 사이트를 열 계획입니다. 현재는 블로그(www.beingwith.co.kr)와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독창적인 무언가를 갖기 원하는 고양이 ‘집사(독립적인 성격인 고양이를 기르는 일이 주인을 모시는 집사의 일과 같다고 해서 붙은 말)’를 위한 식음료를 개발하는 등 제품군도 다양화할 예정입니다.


춘배 씨는 여기에 중요한 목표 한 가지를 덧붙였습니다. 사람들에게 도시에서 길고양이와 함께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 그러면서 고양이를 싫어하는 감정이 폭력 행위로 발현되지 않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그가 고양이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사람만을 위한 물건을 만드는 이유도 고양이에 관심이 없는 사람까지 한 번쯤 이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단지 고양이를 지나치게 좋아하는 애호가의 과도한 애정 표현이 아니라, 폭력으로 비롯되는 무의미한 희생으로부터 생명을 보호하고 그들이 인간과 함께 살 수 있도록 돕는 일로써 여러 생명과 인간이 함께 사는 따뜻한 도시가 될 날을 희망하는 조춘배 씨의 길고양이를 위한 기부 활동이 앞으로도 더욱 발전되기를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