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7월 22일부터 8월 7일에 이르는 17일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올 여름철 교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하여 발 벗고 나섰습니다.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과 함께 안전하고 편리하게 휴가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휴가철 특별교통대책



▣ 지•정체 구간 우회도로 지정


먼저 특별교통대책 기간 동안 하루 평균 고속버스 234회, 철도 8회, 항공기 13편, 선박 190회를 늘리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합니다. 고속도로 16개 노선 62개 교통 혼잡 예상 구간(732km)과 일반국도 46호선 남양주~가평 등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9개 구간(169km)은 우회도로를 지정해 운영합니다. 우회도로 등이 포함된 교통안내지도 4만 부도 제작해 배포합니다.


▣ 준공 도로 조기 개통


교통량 분산을 위해 준공 중인 도로를 조기 개통하는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울산포항선 울산~포항 구간(54km)이 새롭게 개통됐고, 광주대구선 담양∼성산 등 3개 구간(154km)은 확장 개통됐습니다. 일반국도 36호선 경북 소천(봉화)~서면(울진) 등 21개 구간(148km)이 준공 개통되고, 1호선 정읍~원덕 등 13개 구간(63km)이 임시 개통됐습니다. 더불어 갓길차로제(21개 구간 224km)와 승용차 임시 갓길차로(5개 구간 18.4km)도 운영한다.


▣ 이동 중에도 실시간 교통 상황 제공


이 같은 내용과 실시간 교통 상황은 휴대전화와 인터넷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고속도로 및 국도 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용 무료 앱과 국가교통정보센터(http://www.its.go.kr/), 도로공사 로드플러스(http://www.roadplus.co.kr/), 종합교통정보안내(1333) 및 콜센터(1588-2504)를 운영합니다. 국토부는 “예상 혼잡 시간과 도로 등을 미리 확인한 후 출발 시점과 경로를 결정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휴가철 특별교통대책


▣ 소통 향상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영동선 4곳, 익산장수선 1곳은 진출부 감속차로를 연장 운영합니다. 진출 차량 때문에 본선 정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경부선 한남대교 남단에서 신탄진 구간(141km)에는 평소와 같이 버스전용차로제가 시행됩니다.


교통 상황에 따라 수원, 기흥, 매송, 비봉 등 4개 노선 23개 주요 영업소의 진입차로 수를 조절해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차량을 통제합니다.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등 8개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신호등을 제어해 교통량을 조절하는 램프미터링을 시행합니다.


해수욕장과 국립공원 등 주요 휴가지 인근 정체가 예상되는 32개 고속도로 영업소는 교통 상황에 맞춰 출구 부스를 탄력 운영합니다. 나들목 인접 교차로 8곳은 지역경찰의 협조를 받아 신호 주기를 조절해 정체를 완화할 계획입니다. 한편 올해는 버스전용차로, 갓길차로 위반 등에 대한 계도 및 적발을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무인비행선 1대를 추가해 총 4대를 운영합니다.


▣ 편의•안전 서비스도 제공


7월 29일부터 사흘간 고속도로 휴게소 등 총 4곳(15개 코너)에서 자동차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화물차는 특별대책 기간 중 주요 휴게소 7곳에서 등화장치 점검 등 무상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집중호우 등 기상특보가 발령되면 도로관리청별로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해 항공기와 여객선에 대한 운항 통제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도로 분야 풍수해에 대비해 유관기관(소방서, 경찰청, 군부대 등)과 취약시설 및 대규모 공사장을 점검함으로써 방재물자를 비축할 계획입니다. 고속도로와 터널 교통사고는 119구급대 연락체계(305곳)와 구난차량(1904대) 신속 연락체계를 마련해 대비합니다.


휴가철 특별교통대책


▣ 철도•항공 등 교통수단별 안전점검 강화


철도 분야는 역무 및 승무, 차량, 시설 등 각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 상황 점검과 함께 비상 대비체제를 가동합니다. 영동선 임시승강장이 있는 망상해수욕장은 개장기간(7월 7일~8월 21일) 동안 상시 근무에 들어갔습니다.


운항이 급증하는 항공기의 경우 운항이 지연됐을 때 사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기상 악화 시에는 운항 통제를 철저히 하고, 사전에 진료의료기관 연락체계를 정비해 항공 안전을 제고할 계획입니다. 특히 유행 중인 지카바이러스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공항 내 홍보•안내를 실시하고, 공항 내•외부 특별방역도 확대합니다.


▣ 여객선 승선자 신분 확인 및 과적 철저 단속


해양수산부는 특별수송에 대비해 7월 12일 해사안전감독관을 비롯한 운항관리자, 선박검사기관과 함께 연안여객선을 특별 점검했습니다. 지적된 사항은 즉시 시정하거나 특별점검 기한 내 조치를 완료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또한 승선자 신분 확인, 화물 과적 방지와 운항 중 모니터링 등 출항 전후 안전관리도 철저히 하기로 했습니다.


기상이 악화될 때는 여객선 운항 정보를 사전에 제공하고, 출항 재개 시 신속히 안내하는 등 이용객 편의를 도모할 계획입니다. 연안여객선사들은 수송 능력을 평소보다 24% 확대하는 한편 예비선박 13척을 증편해 하루 155척의 여객선을 운항합니다.

무더위를 피해 여름을 즐기러 떠나는 하계 휴가철에 편리하고 안전하게 갔다 오길 바랍니다.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