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청와대는 소장품 특별전 ‘함께, 보다.’를 5월 9일부터 7월 29일까지 청와대 사랑채에서 개최합니다. 청와대 영빈관 벽면을 채웠던 사계절 풍경화,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빛냈던 작품, 청와대 본관 한편에 있던 작품도 국민의 품에 잠시 머뭅니다. 작품 중 일부는 언론을 통해 잠시 노출된 적 있으나 청와대 밖에서 전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인 작품들을 함께 감상하러 가볼까요?


훈민정음

(사진=김중만, ‘훈민정음’│ⓒC영상미디어)


위클리 공감 홈페이지에서 기사 원문 자세히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전시회 초대장 인사말을 통해 “때로는 대한민국 정부가 겪어온 역사적 장면들의 배경이 되어주었고, 해외 주요 인사들에게는 한국을 소개하는 작품으로 묵묵히 그 자리를 빛내왔다”며 “언론을 통해 스치듯 볼 수밖에 없었던 작품들을 공개함으로써 본래의 주인에게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한려수도

(사진=전혁림, ‘통영항(한려수도)’, 2006│ⓒC영상미디어)


이번 특별전에서 실물을 드러내는 미술품은 1966년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출품작부터 2006년 작품까지 총 16점. 청와대가 40년에 걸쳐 수집한 작품 가운데 일부입니다. 이동이 어려운 벽화 4점과 소장품 10여 점은 전시관 영상으로 소개됩니다.


1부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보다’에서는 청와대가 소장 중인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 출품작들이 소개됩니다. 국전은 우리나라 미술계의 가장 큰 연중행사로, 당대 작가들이 기량을 펼치는 무대였습니다. 6·25전쟁 기간을 제외한 1949년부터 1981년까지 총 30회 열렸으며 4만 4000여 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습니다.


2부 ‘사계절을 보다’에는 귀빈 환영 자리에 있었던 영빈관의 사계절 풍경화가 전시됩니다. 작품 모두 사계절 산수를 그린 ‘사계산수도’ 전통을 반영해 한국의 명소와 명산을 담았습니다.


3부 ‘청와대를 만나다’에서는 청와대 본관에 있던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국빈 접견, 국무회의, 주요 인사 간담회 등 대통령의 주요 업무가 본관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이곳에 전시된 미술품들은 역사적 장면의 배경이 되곤 했습니다.


4부 영상공간에서는 청와대를 짓고 장식했던 작가들의 인터뷰와 본관의 대형 벽화가 담긴 영상이 상영됩니다.


청와대 특별전 청와대 특별전

(사진=(왼쪽) 오승우, ‘봄’, 1979 (오른쪽) 박광진, ‘여름’ 1979│ⓒ청와대)

청와대 특별전 청와대 특별전

(사진=(왼쪽) 박광진, ‘불국사의 가을’, 1978 (오른쪽) 김원, ‘설악’ 1978│ⓒ청와대)


이외에도 전시장 말미에 자리 잡은 작품 ‘훈민정음’도 빼놓지 말고 보세요. ‘훈민정음’은 김중만 작가가 세종대왕기념관이 소장한 ‘여초 김응현의 훈민정음’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2018 남북정상회담 당시 첫 환담장의 배경이었다고 합니다.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전시 구경하러 가요.


청와대 특별전

(사진=강태성, ‘해율’, 1966│ⓒC영상미디어)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 ‘함께, 보다.’

● 관람시간 :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 관람기간 : 2018년 5월 9일부터 7월 29일까지

● 자세한 정보 : 청와대 사랑채 누리집(http://cwdsarangchae.kr)

● 문의 : 사랑채(02-723-0300)


책거리

(사진=박수학, ‘책거리’, 1991│ⓒC영상미디어)




Posted by 위클리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