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만남의 장소로 이용되고 있는 서울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2번 출구에는 작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바로 늘 담배꽁초와 씹던 껌, 사람들이 뱉은 침으로 지저분했던 거리가 2년 만에 다채로운 색상의 꽃으로 꾸며진 아름다운 화단으로 변신한 것 입니다. 이러한 작은 변화가 공공연하게 가래침을 뱉던 사람들을 줄게하고 이 곳 주변 사람들에 미소를 짓게 합니다. 과연 누가 이런 아름다운 행동을 했을까요.  



  건대입구역의 아름다운 변화 '게릴라 가드닝'


건대입구역 2번출구에는 담배꽁초나 씹던 껌을 땅에 버리거나 길거리에 무심코 침을 뱉는 사람들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마치 화단이 가져온 효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과연 누가 이런 변화를 만들기 시작했을까요. 건대입구역 인근의 풍경을 아름답게 바꿔버린 게릴라 가드닝(Guerrilla Gardening)의 주인공은 바로 건국대 보건환경과학과와 녹지환경계획학과 학생들입니다.


사실 게릴라가드닝은 버려졌거나 누구도 돌보지 않는 땅에 정원을 가꿔 소외됐던 공간을 아름답게 꾸미는 사회운동으로서 1960년대 후반 미국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토지 소유권자가 아닌 이들이 정원을 가꾸는 일이기 때문에 '누가 꽃을 심었는지 모르도록' 새벽이나 깊은 밤에 비밀스레 씨를 뿌리고 꽃을 심고 정원을 가꿔서 '게릴라 가드닝'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건국대에 이같은 게릴라 가드닝이 생기게 된 것은 2012년이었습니다. 당시의 상황에 대해 건국대생 김도경(보건환경과학화 3학년·21)씨는 "더럽고 황폐한 도시 도로변 자투리땅을 변신시키고 싶었다"며 "뜻이 맞는 친구들과 함께 도심 공터 가꾸기"를 계획했습니다. 온갖 쓰레기로 가득했던 건대입구역 2번 출구 앞 공터를 화단으로 바꿔 캠퍼스 인근의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데 뜻을 모은 학생들은 최초의 게릴라 가드닝을 결행했습니다.


건국대 게릴라 가드닝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꽃 피우는 '게릴라 가드닝'


사람들의 시선을 끌지 않는 늦은 밤, 건국대 학생들은 공터의 쓰레기를 치우고 흙을 갈아 색색의 꽃을 심었습니다. 하룻밤 사이 달라진 풍경에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인근 상인들은 그저 놀라울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달라진 거리 풍경만큼 시민들의 의식도 달라졌습니다. 이상민 씨는 "혹시라도 화단을 파헤치거나 쓰레기를 투척해 애써 심은 꽃들이 죽어버리면 어떡하나 걱정도 했지만 다행히 그런일은 없었다"며 안심했습니다.


이처럼 갑자기 생긴 화단을 보고 게릴라 가드닝의 존재에 대해 알게된 다른 건국대 학생들이 참여의 뜻을 밝히면서 10명 남짓한 소수정예의 인원으로 시작했더 것이 지금은 50명으로 성장했습니다. 인원이 늘어난 덕분에 6개 조로 나눠 캠퍼스 안팎으로 보다 많은 화단을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가드닝에 드는 비용은 전부 학생들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50명이 십시일반으로 모으기 때문에 그렇게 큰 부담은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게릴라 가드닝을 하다보니 점차 노하우가 늘어 처음엔 아무런 꽃을 심었지만 요즘은 척박한 도시 토양을 감안해 해바라기, 글라디올러스, 백합 등 가끔씩만 물을 줘도 시들지 않는 품종을 골라 심고 있습니다. 지난 5월에는 건대입구역 4번 출구 앞에도 화단이 만들어졌습니다.



처음 활동을 시작했을 때만 해도 건국대 학생들은 주변 사람들이 게릴라 가드닝에 큰 관심을 가질거라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학생들의 활동에 대한 신문 기사를 보고 한 비료공장 사장님이 '무상으로 비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할만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캠퍼스 인근 거리를 화사하게 변신시킨 건국대 학생들의 게릴라 가드닝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건국대 게릴라 가드닝 팀의 올해 계획은 분기별로 1~2회에 걸쳐 새로운 화단을 만드는 것입니다. 특히 화단의 꽃들이 무사히 추위를 견딜 수 있도록 다가올 겨울을 준비하는 것이 요즘의 고민인데요. "꽃 심은 데 꽃 난다"는 팀의 모토대로 화단에 꽃을 심어 사람들의 마음에 꽃을 피울 수 있기를, 그래서 학생들의 바람대로 무채색의 도시생활에 다채로운 색을 입힐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