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공감


'평화의 숨결, 아시아의 미래'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가 오는 9월 19일부터 10월 4일까지 16일간의 열전을 치릅니다. 그렇다면 과연 아시안경기대회의 첫 시작은 언제였을까요. 바로 '아시아의 영원한 전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던 1951년 인도 뉴델리에서 아시아경기대회의 첫 팡파르가 울렸습니다.


우리나라는 제 2회 마닐라 대회부터 지난 광저후 대회까지 단 한 차례도 거르지 않고 아시아경기대회에 매회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800개의 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이렇게 선수들이 피땀흘려 따낸 값진 메달 하나하나에는 지금까지도 국민들 가슴에 뭉클하게 남아있는 추억과 감동이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아시아경기대회 주역들을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시아경기대회의 빛나는 주역들


①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하다 男 최윤칠, 女 백옥자

6·25전쟁 직후였던 1954년 제2회 마닐라 대회에 출전한 한국은 전쟁의 상흔이 가시지 않은 탓에 개막 일주일 전에야 '고물' 프로펠러 비행기로 겨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였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처음으로 메달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1950년 보스턴 마라톤대회 때 함기용·송길윤과 함께 1~3위를 휩쓴 최윤칠이 육상 1,500m에서 금메달, 5,000m에서 은메달을 땄습니다.


또한 한국 여자선수 중 첫 금은 '아시아의 마녀' 백옥자가 일궜습니다. 백옥자는 1970년 방콕 대회 투포환에서 14m 75cm로 금메달을 딴 데 이어 1974년 테헤란 대회에서 2연패에 성공했습니다. 이어 백옥자는 2006년 도하 대회 때 여자선수단 감독 자격으로 농수선수인 딸 김계령과 함께 출전하는 진기록을 남겼습니다.



② 아시아의 돌주먹에서 세계의 돌주먹이 된 김기수

한국프로복싱 사상 첫 세계챔피언인 김기수에게도 아시아경기대회는 영원히 잊을 수 없는 무대입니다. 1958년 도쿄 대회에서 고교생 신분으로 웰터급에 출전한 김기수는 금메달을 목에 걸며 스타 탄생을 알렸습니다. 김기수는 1966년 6월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이탈리아의 리노 벤베누티에게 2-1 판정승을 거두고 지존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김기수는 보릿고개로 신음하던 많은 국민에게 희망을 선물했습니다.


③ 첫 3관왕 원신희, 첫 3연패 박종길·김진호

'아시아의 헤라클레스' 원신희는 1974년 테헤란 대회 역도 라이트급에서 인상(130kg)·용상(165kg)·합계(295kg) 3관왕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원신희의 다관왕 기록은 1986년 서울 대회 때 남자양궁 4관왕 양창훈에 의해 깨졌습니다.


사격의 박종길과 여자양궁 김진호는 1978년 방콕 대회부터 1986년 서울 대회까지 3연패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김진호는 1984년 LA올림픽에서는 후배 서향순에게 금메달을 내주었고 동메달에 그치는 아쉬움을 곱씹어야 했습니다. 한편 단체종목 가운데는 여자핸드볼이 1990년 베이징 대회 이후 5연패를 이뤘습니다.



④ '아시아의 물래' 조오련과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

1970년대만 해도 아시아 수영은 일본이 쥐락펴락했습니다. 하지만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은 1974년 테헤란 대회와 1978년 방콕 대회에서 자유형 400m와 1,500m 2연패의 기염을 토했습니다. 은퇴 후에도 조오련은 대한해협(1980년)과 도버해협(1982년) 횡단 등으로 한국인의 기개를 세계에 널리 알렸지만 2009년 8월 4일 심장마비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1982년 뉴델리 대회는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를 위한 무대였습니다. 최윤희는 배영 100m와 200m, 그리고 개인혼영 200m에서 금을 목에 걸며 한국수영 사상 첫 3관왕의 위업을 이뤘습니다. 또 최윤희는 1986년 서울 대회에서도 배영 100m와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개인혼영에서는 아쉽게도 금을 놓쳤습니다. 한편 은퇴 후 최윤희는 열세 살이나 연상인 로커 유현상과 부부의 연을 맺어 또 한 번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⑤ 아시아를 다린 장재근·임춘애·이봉주·황영조

장재근은 두 차례 아시아신기록과 아시아경기대회 2연패를 이룬 한국육상의 간판이었습니다. 1982년 뉴델리 대회 때 200m에서 한국인 최초로 21초의 벽(20초89)을 깬 데 이어 1986년 서울 대회에서 2연패에 성공했습니다. 한편 “밥보다 라면으로 17년을 살았다”, “우유 마시는 친구가 부러웠다”는 등 무수한 어록(?)을 남긴 임춘애는 서울 대회 최고의 스타였습니다. 임춘애는 800m에서 1위로 골인한 인도의 쿠리신칼이 실격패함에 따라 행운의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1,500m에서도 예상을 깨고 우승컵을 보듬었습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황영조는 1994년 히로시마 대회에서 홈팀의 집중견제를 뚫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또한 황영조와 1970년생 동갑내기인 이봉주는 1998년 방콕 대회 우승으로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은메달의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⑥ 만리장성 두 번 무너뜨린 남자탁구

1986년 9월 4일 서울대체육관이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남자탁구 단체전 결승에서 만난 중국은 한국에겐 정말 벅찬 상대였습니다. 1979년 이후 패배를 모르던 중국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상외로 선전한 한국은 게임스코어 4-4로 맞선 9단식에 안재형을 내보냈습니다. 안재형은 7번의 동점 끝에 후이쥔을 21-16으로 누르고 코트에 드러누웠습니다. 한편 안재형은 중국인 탁구선수 자오즈민과 결혼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탁구 단체전의 감동은 개인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열여덟 살 막내 유남규는 세계랭킹 1위 장지아량과의 준결승에서 승리한 데 이어 결승에서 중국의 마지막 자존심 후이쥔을 3-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에 입을 맞췄습니다. 단체전에서는 단 한 게임도 잡지 못했던 터라 유남규의 감격은 두 배였습니다.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은 일제히 “만리장성을 무너뜨린 아시아의 어린 스타”라고 타전했습니다.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입장권 예매방법

① 예매중인 경기 : 야구, 농구, 축구, 핸드볼, 하키, 카바디, 세팍타크로, 배구, 수영(수구 제외), 탁구, 체조, 태권도, 레슬링, 승마, 공수도, 사격, 우슈(예매 중)

② 문의 : 아시아경기대회 고객센터(☎1599-4290 연결 후 1번 선택), 웹사이트(ticket.incheon2014ag.org), 모바일사이트(m.ticket.incheon2014ag.org)

③ 가격 : 개회식(10만~100만원), 폐회식(10만~60만원), 일반경기(5천~10만원)


지금까지 보릿고개 시절 국민들에게 희망을 선물한 '세계의 돌주먹' 복싱 김기수 선수부터 열세살 연상인 로커 유현상과 부부의 연을 맺은 수영 최윤희 선수까지, 역대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잊을 수 없는 감동을 만들어준 주역들을 함께 만나보았는데요. 다가오는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과연 어떤 주역들이 탄생해 우리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물해줄까요. 정말 기대됩니다! 그만큼 우리의 응원이 필요하겠죠^^ 대한민국 선수들 아자아자 화이팅 :)



Posted by 위클리공감

댓글을 달아 주세요